This RSS feed URL is deprecated

부인·아들 '거짓임원' 선임해 8억 횡령…CTS회장, 집유 확정 - 중앙일보

자신이 운영하는 건설업체에 부인과 아들을 임원으로 선임한 것처럼 꾸며 급여 명목으로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감경철(74) CTS(기독교TV) 회장에게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감경철 CTS 회장. [중앙포토]. 대법원 2부(주심 조희대 대법관)는 1일 8억원에 가까운 회삿 ...더보기 »

감경철 기독교TV회장, 3번째 횡령죄도 집행유예로 마무리 - 이데일리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자신이 실질 경영했던 회사에 부인과 아들을 직원으로 등재하고 임금을 빼돌린 감경철(74) CTS기독교TV회장에 대해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감 회장은 이번을 포함해 3차례나 횡령죄로 기소돼 유죄판단을 받았으나 모두 집행유예로 마무리됐다 ...더보기 »

7억 9천여만원 횡령… CTS 감경철 회장 '유죄' 확정 - 천지일보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지난 2008년 공금 횡령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CTS기독교TV(CTS) 감경철 회장이 이번엔 횡령혐의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확정받았다. 1일 대법원 2부(주심 조희대 대법관)는 7억 9천여만원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 ...더보기 »

가족 '유령 임원' 등재 회삿돈 횡령 기독교TV 회장 징역형 - 중앙일보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감경철(73) 기독교TV(CTS) 회장에게 징역형이 확정됐다. 감경철 회장 소유 회사에 부인·아들 임원 등재 인건비 명목 7억9000만원 지급해 회삿돈 횡령 특경법 위반 3차례 집행유예…홍만표가 변호도. 감경철 기독교TV 회장 ...더보기 »

가족을 임원 임명해 회삿돈 횡령...감경철 기독교TV 회장 집행유예 확정 - 경향신문

자신이 실질적으로 경영하는 건설업체에 부인과 아들을 임원으로 선임해 급여 명목으로 회삿돈을 빼돌린 감경철 기독교TV 회장(74)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조희대 대법관)는 ㄱ사의 회사자금 7억9000여만원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 ...더보기 »

'회삿돈 횡령' 감경철 CTS 회장, 징역형의 집행유예 확정 - 한겨레

가족을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 임원으로 꾸며 회삿돈 수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감경철(74) 기독교티브이(CTS) 회장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조희대 대법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의 횡령 혐의로 기소된 감 회장에게 징 ...더보기 »

가족을 임원 자리에…횡령 감경철 CTS 회장, 집유 확정 - 노컷뉴스

가족들을 업체 임원으로 선임해 회삿돈을 빼돌린 감경철 CTS기독교TV 회장에게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조희대 대법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감 회장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일 밝혔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