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靑 제2부속실 문건' 확보…보강수사 착수 - 서울경제

박근혜 정부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실에서 발견된 '공유폴더 문건'를 검찰이 확보하고 보강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1일 “청와대로부터 (박근혜 정부)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실에서 사용하는 공유폴더에서 발견된 파일을 제출받았다”며 “향후 국정 ...

검찰, 청와대 문건 9000여건 확보···국정농단 재판·재수사 탄력 - 경향신문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지난달 28일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실에서 박근혜 정부 전산 공유파일이 발견됐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박근혜 정부 당시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인 안봉근 전 비서관(51)이 담당했던 제2부속실 전자 문서 9000여건을 확보 ...

檢, '박근혜 청와대' 제2부속실 문서 파일 확보 - 아시아경제

...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검찰이 박근혜정부 청와대에서 추가로 발견된 문서 파일을 확보했다. 서울중앙지검은 1일 "청와대로부터 (박근혜정부)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실에서 사용하는 공유 폴더에서 발견된 파일을 제출받았다"면서 "향후 국정농단 관련 사건 ...

檢, 청와대 제2부속실 발견 파일 수사…안봉근 재겨냥하나 -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재호 기자]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시절 제2부속비서관실에서 발견한 전자문서 파일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나선다. 박근혜 전 대통령 등 국정농단 사건 관련 피고인들의 재판에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된다. 서울중앙지검은 “청와대로부터 (박근혜 정부 ...

검찰, 청와대 제2부속실 파일 확보…“국정농단 수사에 활용” - 한겨레

검찰이 박근혜 정부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실에서 발견된 9천여건의 전자 문서 파일을 확보해 보강 수사에 나선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사건 공소유지와 재수사를 담당하는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1일 "(현) 청와대로부터 (박근혜 정부)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 ...

檢, '안봉근 2부속실 문건' 확보…“국정농단 수사에 활용” -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검찰이 박근혜 정부 청와대 제2부속실 문건을 확보하고 국정농단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1일 “청와대로부터 제2부속비서관실의 공유폴더에서 발견된 파일을 제출받았다”며 “향후 국정농단 관련 사건 공판과 ...

검찰, '靑 2부속실 문건' 확보…국정농단 재수사 - 노컷뉴스

검찰이 청와대가 최근 발견한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제2부속실에서 작성된 문건을 넘겨받아 국정농단 재수사에 나섰다. 제2부속실은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린 안봉근 전 비서관이 있던 곳으로,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청와대 프리패스 의혹을 포함해 국정 개입의 ...

검찰,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실 파일 확보 - 뉴스토마토

...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검찰이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문건을 추가로 확보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신자용)는 청와대로부터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실에서 사용하는 공유 폴더에서 발견된 파일을 제출받았다고 1일 밝혔다. 검찰은 앞으로 이 파일을 ...

검찰 "靑서 '안봉근 파일' 받아····국정농단 수사 활용" - 중앙일보

【서울=뉴시스】김현섭 기자 = 검찰이 최근 청와대에서 새로 발견된 일명 '안봉근 파일'을 넘겨받았다. 서울중앙지검은 1일 "청와대로부터 제2부속비서관실 공유폴더에서 발견된 파일을 제출받았다"며 "향후 국정농단 관련 사건 공판과 수사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

빠져나간 '문고리' 안봉근 이번엔…檢, 靑 2부속실 문건 확보 - 머니투데이

박근혜정부 시절 작성된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실 문건을 검찰이 건네받으면서 국정농단 사건 재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제2부속실은 '문고리 권력' 중 한사람인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51)이 책임자였다는 점에서 안 전 비서관이 다시 ...

[속보] 검찰, 박근혜 정부 靑 2부속실 문건 확보 - YTN

검찰이 박근혜 정부 '청와대 제2부속실 문건'을 확보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전 정부 청와대 제2부속실에서 사용하는 공유 폴더에서 발견된 파일을 청와대로부터 넘겨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 문건을 분석해 앞으로 관련 ...

검찰 '靑 2부속실 문건' 자료 넘겨 받아…“국정농단 재판·수사 활용” - 동아일보

검찰이 1일 박근혜 정부에서 만들어진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실 문건'을 청와대로부터 넘겨 받았다. 서울중앙지검은 “청와대로부터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실에서 사용하는 공유폴더에서 발견된 파일을 제출받았다”며 “향후 국정농단 관련 사건 공판과 수사에 ...

檢 '靑 2부속실 문건' 제출 요청키로 - 세계일보

검찰이 박근혜정부 청와대의 제2부속실 문건을 조만간 제출받아 국정농단 사건 재수사에 활용하기로 했다. 제2부속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인 안봉근 전 홍보비서관이 책임자로 있었던 조직인 만큼 안씨 수사와 형사처벌로 이어질지 주목 ...

검찰, 靑 제2부속실 파일 받는다…국정농단 재수사 영향은? - 머니투데이

검찰이 최근 청와대 제2부속실 컴퓨터에서 발견된 박근혜 정부 시절 각종 회의자료 등 문서파일 확보에 나섰다. 국정농단 사건 재수사에 미칠 영향력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제2부속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문고리 3인방' 중 한명인 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이 ...

검찰, '박근혜 청와대 2부속실 문건' 확보 나서 - YTN

검찰이 청와대가 발견한 '박근혜 정부 청와대 제2부속실 문건'을 조만간 제출받아 국정농단 사건 재수사에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제2부속실 문건을 박영수 특검팀을 거치지 않고 직접 청와대에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특검을 ...

검찰, '박근혜 청와대 2부속실 문건' 확보 나서… 재수사 물꼬 트나 - 한경닷컴

검찰이 청와대가 발견한 '박근혜 정부 청와대 제2부속실 문건'을 조만간 제출받아 국정농단 사건 재수사에 활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수사가 조만간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제2부속실은 박근혜 정부의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으로 불린 안봉근 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