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RSS feed URL is deprecated

'안하거나, 못하거나'…혼인건수 42년만에 최저 - 한겨레

지난해 혼인건수가 28만여건을 기록해 1974년 이후 4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인구 1천명당 혼인건수를 뜻하는 조혼인율은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뒤로 가장 낮았다. 고령화 추세에 따른 혼인적령기 인구 감소, 청년실업·주거난 등이 복합적으로 반영된 ...더보기 »

비혼도 만혼도 '역대급'…초혼 남성 32.8세, 여성 30.1세 - JTBC

우리나라 국민의 평균초혼연령이 10년 전보다 약 2세 높아졌다. 혼인 건수는 갈수록 떨어져 인구 1000명당 혼인 건수(조혼인율)는 통계 작성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22일 통계청이 내놓은 '2016 혼인·이혼 통계'에 따르면 평균초혼연령은 남자 32.8세, 여자는 2 ...더보기 »

지난해 혼인건수가 42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통계) - 허핑턴포스트

지난해 혼인건수가 1974년 이후 42년만에 역대 최저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적령기인 30대 초반 인구가 줄고 실업률 증가로 결혼을 미루는 젊은층이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과거에 비해 결혼에 대한 인식의 변화도 혼인 감소에 한 몫했다. 22일 통계청이 ...더보기 »

결혼 42년만에 최저…황혼이혼은 꾸준히 늘어 - 매일경제

지난해 혼인한 부부가 40년 만에 처음으로 30만쌍을 밑돌았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혼인·이혼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혼인한 부부는 28만1600쌍으로 1년 전보다 2만1200건 감소했다. 이는 1974년 25만9600건을 기록한 이래 최저치다. 인구 1000명당 혼인 건 ...더보기 »

“결혼 안한다” 혼인율 사상 최저 - KBS뉴스

불안한 일자리, 버거운 집값에 연애, 결혼, 출산 모두 포기하는 이른바 '삼포세대'가 늘고 있습니다. 관련 통계로도 확인 되는데요. 지난해 혼인 건수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28만 천 6백건 이었는데요. 1년 전보다 7%정도인 2만 건 이상 줄었습니다 ...더보기 »

고소득 젊은층 많은 세종시, 혼인율도 전국 최고 - 충북일보

고소득 젊은층이 많이 사는 세종시는 지난해 혼인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반면 이혼율은 가장 낮았다. 사진은 2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건물 1층에서 내려다 본 주변 신도시 전경.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세종] '전국에서 가장 젊은 도시'인 세종은 지난해 혼인 ...더보기 »

결혼은 미친 짓?…50대 처녀총각↑ 60대 이혼도↑ - 한경닷컴

결혼·이혼 세태가 빠르게 변하고 있다. '결혼은 필수', '이혼은 오점'이란 인식이 점점 옅어지고 있다. '독신' 남녀가 당당하게 자유로운 삶을 자랑하고, '돌싱'(이혼남녀)들의 연애를 그리는 공중파 TV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 정도다. 인식 변화는 통계로도 증명된 ...더보기 »

41년만에 결혼 30만건 아래로...작년 혼인율 '역대최저' - 뉴스핌

... [세종=뉴스핌 이고은 기자] 지난해 결혼한 숫자가 28만1600건을 기록하며 41년만에 연간 30만건을 밑돌았다. 혼인율은 인구 1000명당 5.5건으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6년 혼인·이혼통계'를 보면 지난해 인구 1000명당 혼인건수인 조 ...더보기 »

'혼자도 힘든데 둘이라니…' 결혼건수 역대 최저·황혼이혼은↑(종합) - 연합뉴스

...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지난해 결혼한 부부가 42년 만에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1천 명당 혼인 건수는 역대 최저 수준이다. 결혼한 부부 수가 절대적으로 감소하면서 당연히 이혼 건수도 줄어들었고 전체 이혼 10건 중 3건은 20년 이상 한방을 쓴 ...더보기 »

지난해 이혼한 10쌍 중 3쌍은 '결혼 20년 이상' 된 부부였다 - 경향신문

지난해 이혼한 10쌍 중 3쌍꼴은 20년 이상 된 부부였다. 30년 넘은 부부의 '황혼이혼'은 10년 전보다 2배가 됐다. 채 4년을 못 넘기고 갈라선 부부도 전체 이혼의 20%를 넘었다. 일찌감치 갈라서거나 뒤늦게 이혼하는 양극화 현상이 두드러진 것이다. 지난해 결혼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