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김선빈이 밝힌 일취월장 비결, 상무 그리고 안치홍 - 스포츠서울

[마산=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어느덧 프로 10년차다. 여전히 '꼬꼬마'로 불리지만, 팀내 중참으로 선수단 분위기를 다잡는 가교역할을 하며 공수에서도 일취월장한 기량을 뽐내고 있다. KIA 프랜차이즈 유격수 김선빈(28) 얘기다.

김선빈의 존재감은 100억 최형우에 못지 않다 - 스포츠한국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김기태 감독이 부임한 이후, KIA는 2년간 유격수 자리를 놓고 마음 고생이 심했다. 2014년에 입단한 강한울을 비롯해 박찬호와 이인행이 뒤를 채웠다. 2016시즌에는 팀 타선의 강화를 위해 김주형을 잠시 유격수로 쓰기도 했다. 하지만 ...

'2G 고의사구 4번' 성장한 김선빈의 위엄 - 머니투데이

[OSEN=창원, 조형래 기자] KIA 타이거즈 내야수 김선빈은 최근 2경기 동안 무려 고의사구 4개를 얻어냈다. 모두 승부처의 상황이었고 김선빈의 뒤에 자리 잡은 타자(최원준)의 존재감이 빈약했기 때문일 수도 있다. 하지만 김선빈 스스로가 자신의 가치와 위엄을 ...

KIA 김선빈 "3연속 고의사구, 별로 안 좋았다" 이유는 - 한국경제TV

(창원=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KIA 타이거즈 김선빈이 3타석 연속 고의사구 '대접'을 받은 경험에 대해 "별로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타자가 고의사구 대상이 됐다는 것은 그만큼 상대 팀에 위협적인 존재로 인정받았다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김선빈은 지난 28 ...

KIA 1위 질주의 원동력은 집중력. 득점권 타율 1위 - 조선일보

KIA 김선빈.은 득점권 타율이 무려 4할4푼2리나 된다.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7.05.19. KIA 타이거즈는 지난 4월 12일부터 1위를 지키고 있다. 1게임 차로 쫓긴적도 있고, 위기가 있었지만 이겨내고 30승 고지까지 가장 먼저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