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RSS feed URL is deprecated

김훈 중위 아버지 “정의롭지 않은 군 탓 마음고생…제2의 김훈 없게 재조사” - 한겨레

군의문사 사건 조사방식 개선않으면 제2 김훈 나와” “군이 19년간 사건을 조작하고 인정하지 않고 있어”. 지난 31일 고 김훈 중위 아버지 김척씨가 서울 마포구 공덕동 한겨레신문사옥에서 고 김훈 중위 자료를 들어보이며 군 수사의 부실함을 설명하고 있다.더보기 »

[단독] 김훈 중위, 사망 19년 만에 순직 인정 - 한겨레

1998년 숨진 대표적 군의문사 당사자 국방부, 31일 중앙전공사상심사위 열어 김 중위 순직 인정…1일 오전 공식 발표. 고 김훈 중위. 대표적 군 의문사 사건의 당사자인 김훈 중위가 숨진 지 19년 만에 순직으로 인정받았다. 국방부는 31일 중앙전공사상심사 ...더보기 »

대통령 “의문사 의혹” 발언 사흘 만에 김훈 중위 순직 결정 - 중앙일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부대 소대장으로 근무하다 벙커에서 사망한 고(故) 김훈(당시 25세, 육사 52기·사진) 중위에 대해 국방부가 '순직' 결정을 내렸다. 1998년 2월 24일 JSA 최전방 소초(GP) 안에서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된 지 19년 만이다.더보기 »

JSA 의문사 김훈 중위, 19년 만에 순직 인정 - YTN

지난 1998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 벙커에서 총상을 입고 숨진 고 김훈 육군 중위가 19년 만에 순직 처리됐습니다. 김 중위의 사망이 공무와 관련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지만, 자살인지 타살인지 여부는 여전히 의문으로 남아 있습니다. 강정규 기자입니다.더보기 »

[서소문 사진관] 고 김훈 중위 19년 만에 순직 처리 - 중앙일보

김훈 중위 사망 사건'의 주인공인 고 김훈 육군 중위(당시 25살·육사 52기)가 19년 만에 순직 처리됐다. 국방부는 "지난달 31일 중앙전공사상심사위원회를 열어 '진상규명 불능' 사건인 고 김훈 중위 등 5명에 대해 열띤 논의 끝에 전원 순직으로 결정했다"고 1일 ...더보기 »

'JSA 의문사 김훈 중위'의 부친 김척 예비역 중장 - 한경닷컴

"19년 만에 순직 인정…'국민의 군대'라면 용서 빌어야" "군 수사 투명성·객관성 높여 제2, 제3의 김훈 사건 막아야". “자그마치 19년이 걸렸습니다. 하지만 군에선 아들의 순직 인정만을 알렸을 뿐, 아직까지 사과 한마디 하지 않았습니다. 진짜 '국민의 군대'라면 ...더보기 »

'JSA 의문사' 故 김훈 중위, 19년 만에 '순직' 인정 - 한경닷컴

1998년 판문점 JSA에서 숨진 채 발견 그동안 '진상규명불능' 상태로 미궁 빠져 국방부, 차관 직속 군 의문사 조사·제도개선 추진단 발족. 군 역사상 최악의 의문사 사건으로 기록됐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김훈 중위 사건'의 당사자인 고(故) 김훈 중위(당시 ...더보기 »

'순직 인정' 김훈 중위 부친 김척 예비역 중장 "군은 아직도 사과 한마디 없다" - 한경닷컴

한 달 전까지만 해도 아들을 정신질환 자살로 몰아 국방부의 진정한 잘못 인정이 군 의문사 사건 막아”. “자그마치 19년이 걸렸습니다. 하지만 군에선 아들의 순직 인정만을 알렸을 뿐, 아직까지 사과 한마디 하지 않았습니다. 진짜 '국민의 군대'라면 이제라도 용 ...더보기 »

故 김훈 중위, 사건 재조명…작년 '그것이 알고싶다'서 다뤄지기도 - 톱스타뉴스

[김현덕 기자] 故 김훈 중위에 대해 국방부가 19년 만에 순직 결정을 내렸다. 故 김훈 중위 사건은 지난해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도 다뤄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훈 중위 사건'은 1999년 두부 총상으로 생을 마감한 김훈 중위에 대해 국방부와 경찰은 ...더보기 »

'JSA 벙커 의문사' 김훈 중위, 19년만에 순직 인정 - 오마이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1998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벙커에서 머리에 총상을 당해 숨진 고(故) 김훈 육군 중위가 19년 만에 순직 처리됐다. 국방부는 "지난달 31일 중앙전공사상심사위원회를 열어 '진상규명 불능' 사건인 고 김훈 중위 등 5명에 대해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