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뉴스

  • 다시 모인 백발의 대우맨…김우중 "남은 생은 인재양성에" - 더벨(thebell)

    대우주 해와 달이 번갈아 뜨는 육대주 오대양은 우리들의 일터다. 우리는 대우 가족 한 집안 식구 온 누리 내 집 삼아 세계로 뻗자…" 지난 22일 서울 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는 해체된 지 19년이 된 대우그룹의 사가가 울려 퍼졌다. 이날 옛 대우인들은 대우그룹 ...더보기 »

  • [창업자로부터 온 편지] 김우중 - 성공은 '인연'에서 시작된다 - 뉴스웨이

    편집자주: '창업자로부터 온 편지'는 한국 경제계의 거목으로 불리는 대기업 창업자들부터 미래를 짊어진 스타트업 CEO까지를 고루 조망합니다. 이들의 삶과 철학이 현직 기업인은 물론 창업을 준비하는 젊은 세대에게도 좋은 길잡이가 되기를 바랍니다.더보기 »

  • 그룹 해체 18년…다시 뭉친 '대우맨'들 - 서울신문

    그룹 해체 18년…다시 뭉친 '대우맨'들 - 서울신문;

    대우를 떠나면서 따뜻한 말 한마디 건네지 못하고 헤어진 것이 무엇보다 가슴에 사무칩니다.” 김우중(가운데) 전 대우그룹 회장이 22일 대우그룹 창립 50주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우중(가운데) 전 대우그룹 회장이 22일 대우그룹 창립 50 ...더보기 »

  • 창립 50돌 눈시울 붉힌 김우중, 청년 인재 육성 강조 - TV조선 (가입)

    창립 50돌 눈시울 붉힌 김우중, 청년 인재 육성 강조 - TV조선 (가입);

    외환위기와 함께 공중분해됐던 대우그룹이, 창립 50주년을 맞았습니다. 김우중 회장도 자리에 참석했는데, 인재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하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직 대우맨들이 상기된 표정으로 한자리에 모여듭니다. 대우 창립 50돌을 축하하기 ...더보기 »

  • 김우중 전 회장 “대우그룹 성과 평가받는 날 올 것” - 디지털타임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22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서울힐튼호텔에서 열린 '대우 창업 50주년 기념식'에서 그룹 해체와 관련 "그때 갑작스러운 외환위기로 그 과업을 완성하지 못한 것이 너무나 안타깝다"며 "우리가 품었던 꿈과 열정, 우리가 실천한 노력, 우리 ...더보기 »

  • 김우중 前 대우 회장 "여러분이 언제나 대우의 주인이다" - 이데일리

    김우중 前 대우 회장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22일 그룹창립 5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전 임직원들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을 표했다. 예정된 오후 6시를 넘겨 도착한 김 전 회장은 느린 걸음이었지만 주변의 도움 없이 행사장으로 입장했다. 김 전 회장은 대우 ...더보기 »

  • 눈물보인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우리의 노력과 성과, 반드시 평가 받는 날 올 것" - 서울경제

    ... “우리가 품었던 꿈과 열정, 우리가 실천한 노력, 우리가 이룩한 성과들은 반드시 평가받는 날이 올 것입니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22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열린 대우그룹 창업 50주년 기념식에서 “갑작스러운 외환위기로 세계 경영을 완성하 ...더보기 »

  • 대우 50주년 기념식 참석 김우중 전 회장...'마지막 흔적' 결실 확인 - 뉴스핌

    대우 50주년 기념식 참석 김우중 전 회장...'마지막 흔적' 결실 확인 - 뉴스핌;

    ... [뉴스핌= 성상우 기자] 7년 전 한국 청년들을 해외사업가로 키우자고 했던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대우 50주년 기념식'에서 그 결실을 보고받았다. 사단법인 대우세계경영연구회(회장 장병주)는 22일 오후 6시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 호텔에서 '대우 창업 ...더보기 »

  • 김우중 “대우의 성과 재평가 받는 날이 올 것” - 한국일보

    김우중 “대우의 성과 재평가 받는 날이 올 것” - 한국일보;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22일 서울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열린 대우창업 50주년 기념식에서 축하 건배를 하고 있다. 뉴스1. “저는 세계경영의 완성을 확신했고 우리가 세계로 뻗어나가는 것은 대한민국의 경제영토를 넓히는 일이라 생각했습니다.더보기 »

  • 김우중 前 회장 "대우그룹의 성과 평가받는 날 올 것" - YTN

    김우중 전 회장이 대우그룹 창립 50주년을 맞아 기업의 역사와 성과를 회고하며 아쉬움을 나타냈습니다. 김 전 회장은 오늘(22일) 창립 50주년을 맞아 열린 기념식에서 대우그룹의 핵심 경영철학인 '세계 경영'의 완성을 확신했지만, 외환 위기로 완성하지 못해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