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RSS feed URL is deprecated

[리우]말문 연 김연경 "김치찌개 회식은 사실" - 노컷뉴스

김연경(28·페네르바체)이 여자배구팀에 대한 대한배구협회 등의 부실지원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연경은 20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경기 외 일들이 경기력에 영향을 미쳤느냐'라는 말에 "좀 더 경기력에 집중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 주셨으면 ...더보기 »

귀국한 김연경이 통역 논란에 대해 답했다 - 허핑턴포스트

김연경(28·페네르바체)이 본인을 둘러싼 '경기 외 혹사' 논란에 대해 담담하게 "아쉬웠다"라고 말했다. 김연경은 20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경기 외 부수적인 일들이 경기력에 영향을 미쳤느냐'라는 말에 "좀 더 경기력에 집중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 ...더보기 »

[리우2016] 김연경 “열악한 환경…아쉬웠다…8강전 패배 후 펑펑 울어” - 아시아투데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독보적인 공격을 선보인 '배구계의 메시' 김연경(28·페네르바체)이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열악한 환경과 그로 인해 자신이 혹사당했다는 논란 등에 대해 담담하게 해명했다. 2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김연경은 “경기 ...더보기 »

'누나들이 돌아왔다' 김연경·김해란 선수 귀국길 직찍 사진 - 위키트리(wikitree)

20일 새벽 '2016 리우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김연경, 김해란 선수가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8강전에서 네덜란드를 상대로 세트 스코어 1-3으로 패배해 4강 진출에 실패했다. 대표팀은 이번 올림픽에서 AD 카드 문 ...더보기 »

[리우올림픽] 귀국 김연경, “아쉬운 올림픽” - 서울경제

“8강전에서 패한 뒤 라커룸에서 동료 선수들과 펑펑 울었다. 눈물을 다 쏟고 나니 편하더라”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8강전 네덜란드에 패하며 메달 획득에 실패한 여자배구팀의 주장 김연경(28·터키 페네르바체)이 20일 새벽 귀국했다. 김연경은 경기력에 ...더보기 »

2년전 金 땄을땐 김치찌개 회식… 이번엔 김연경이 통역까지 맡게 해 - 뉴스플러스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여자 배구 대표팀이 김치찌개로 회식 손대지 않은 공깃밥 -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여자 배구 대표팀이 김치찌개로 회식하는 모습. 김연경(오른쪽) 앞에 손대지 않은 공깃밥이 놓여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더보기 »

배구 김연경, '혹사' 논란에 "아쉽지만 홀가분" - 머니투데이

2016 리우올림픽에서 한국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 주장으로 활약한 김연경 선수가 20일 귀국, 그동안의 '혹사' 논란에 입을 열었다. 김연경은 20일 오전 KE062편을 통해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그는 입국장에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 올림픽이었지만 최선을 다했기 ...더보기 »

'귀국' 김연경, "아쉽지만 최선 다해 후회없다" [인터뷰] - 뉴스플러스

김연경은 20일 오전 KE062편을 통해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여자 배구 대표팀은 2016 리우 올림픽에서 조3위로 8강전에 진출했으나 한국시간으로 지난 16일 세계랭킹 11위 네덜란드에 세트스코어 1-3으로 패하며 1976 몬트리올 올림픽 이후 40년 만의 메달 도전에 ...더보기 »

통역 지원 없었던 배구협회, 김연경은 힘겨웠다 - 데일리안

40년 만에 올림픽에서 메달을 노리던 여자배구대표팀은 강한 상대 이외에도 협회의 부족한 지원으로 인한 고충과도 싸워야했다. 특히 에이스 김연경은 주장으로서 팀 동료들을 챙기느라 바쁜 와중에 통역 역할까지 자처하면서 온전히 경기에 집중할 수 없는 상황이 ...더보기 »

김연경 귀국 “좀 더 집중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면..” - 데일리안

리우올림픽에서 배구협회의 부실한 지원 속에 통역까지 도맡아 논란이 됐던 김연경이 결국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연경은 2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이번 올림픽에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에이스 김연경은 이번 대회 주장으로서 팀 동료들을 챙기느라 바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