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와 차이를 줄이자' 정몽원 회장이 만들어낸 기적 -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62)은 항상 아래보다 위를 본다. 기업경영과 아이스하키 모두. 정 회장은 한라그룹 사내 언론에서 "둘은 많이 닮았다. 아이스하키를 잘하는 팀의 경기를 보면 큰 자극이 된다. 기업경영도 우리보다 좋은 회사와의 ...

자신감 얻은 백지선호, 끝나지 않은 '꿈'의 여정 - 스포츠조선

30일 오후 1시. '꿈의 무대' 월드챔피언십 승격을 이룬 23명의 자랑스러운 태극전사가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휴일 오전부터 공항을 찾은 팬들은 우렁찬 환호와 박수로 태극전사들을 격하게 환영했다. 장거리 비행으로 다소 ...

韓아이스하키,'평창의 기적'도 가능할까 - 스포츠조선

세번째 슈터 신상훈의 퍽이 우크라이나 골망을 흔드는 순간, 선수들이 빙판 위로 쏟아져 나와 환호를 질렀다. 불모지에서 톱디비전으로,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가 '키예프의 기적'을 썼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9일(한국시각)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

동네북 패잔병들을 빙판戰士로… 세계가 놀란 '짐팩 리더십' - 조선일보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2014년 4월 경기도 고양 세계선수권 디비전1 그룹A 대회(2부 리그 격)에서 5전 전패를 당하며 그룹B(3부 리그)로 강등되는 수모를 맛봤다. 곳곳에서 "이런 실력으로 평창올림픽에 나가면 수십 점 차로 대패하고 망신당한다"는 ...

두 남자가 설계하고 실천한 한국 아이스하키의 기적 - 일간스포츠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것을 기적이라고 한다면 한국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일궈 낸 것은 기적이 맞았다. 백지선(50·영어명 짐 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지난달 29일(한국시간) 끝난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

큰 꿈 이룬 '백지선과 아이들', 그들이 전한 기쁨의 순간 - 일간스포츠

기적을 쓰고 꿈을 현실로 일궈낸 사람의 말답게 백지선(50·영어명 짐 팩) 감독의 말에는 강한 설득력이 있었다. 한국 아이스하키에 사상 첫 월드챔피언십(1부 리그) 승격이라는 달콤한 결실을 안겨준 백 감독은 선수들에게 '큰 꿈'을 꾸는 법을 가르쳤고, 꿈을 현실 ...

한국 아이스하키 '르네상스' 빚은 정몽원 회장 - 한국경제TV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정몽원(62) 대한아이스하키협회장(한라그룹 회장)이 누군지 궁금하다면 한국 아이스하키 대표팀 벤치 옆을 주시하면 된다. 대표팀이 골을 넣는 순간 투명 펜스가 부서져라 두들기고, 불리한 판정이 나왔을 때 고래고래 소리를 ...

“샤이 보이는 안돼”… 빙판 반란 이끈 백지선의 '3P 리더십' - 동아일보

등록선수 233명 불모지서 '꿈의 리그'로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선수들이 4월 29일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세계선수권 디비전1 그룹A 우크라이나와의 경기에서 승부치기 끝에 2-1로 승리를 ...

편견 녹인 23년 열정, 신화 만든 '빙판 대부' - 동아일보

정몽원 대한아이스하키협회장(뒤)이 국제아이스하키연맹 세계선수권 디비전1 그룹A(2부 리그)에서 한국의 1부 리그 승격이 확정되자 신상훈을 끌어안고 기뻐하고 있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 ...

기적 뒤엔… 선수들과 먹고 자는 '물통 당번 회장님' - 조선일보

... "난 그저 판을 만들었을 뿐이에요. 최선을 다해 준 우리 선수들이 주인공이죠." 30일 아이스하키 남자대표팀을 이끌고 귀국한 정몽원(62·한라건설 회장) 대한아이스하키협회장은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톱 디비전(월드챔피언십·1부리그) 진입의 공을 감독과 ...

등록선수 233명, 한국의 기적 아이스하키 '꿈의 무대' 선다 - 일간스포츠

한국 아이스하키가 피냄새를 맡은 상어처럼 달려드는 '백상어 전법'으로 미국·캐나다·러시아 등 상위 16개국이 경쟁하는 월드챔피언십(1부리그)에 진출했다. 불과 2년 전까지 3부리그에 속했고, 국내 등록선수가 233명밖에 되지 않는 척박한 환경을 딛고 일궈 낸 ...

'금의환향' 백지선 감독 "1부 진출, 선수단 전원이 노력한 결과" - 머니투데이

사상 처음으로 월드챔피언십(1부리그) 승격을 이뤄낸 남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 백지선 감독이 벅찬 귀국 소감을 밝혔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아이스하키 대표팀(세계랭킹 23위)은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대표팀은 앞서 29일(이하 한국시간) ...

'기세등등' 남자 아이스하키 월드챔피언십 나간다 - 강원도민일보

... △ 한국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지난 29일(한국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팰리스 오브 스포츠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남자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 대회 최종 5차전에서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슛아웃(승부치기)까지 가는 혈투 ...

“1부리그 경기 한국 아이스하키 발전 밑거름” - 강원도민일보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가 우크라이나를 꺾고 '키예프의 기적'을 완성하는 순간, 백지선(50·영어명 짐 팩·사진) 감독은 눈물을 터트렸다.강력한 카리스마로 무장한 그도 믿어지지 않는 결과에 흐르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 백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지난 29일(한국 ...

'키예프의 기적' 아이스하키 대표팀 금의환향 - YTN

척박한 환경을 극복하고 기적 같은 사상 첫 1부리그 승격을 이뤄낸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금의환향했습니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우크라이나에서 막을 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 세계선수권 디비전 1그룹 A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사상 처음 ...

변방서 기적 쓴 남자 대표팀… “평창서도 기대하시라” - 세계일보

30일 아이스하키 전문매체 전 편집장 출신인 성백유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대변인은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의 사상 첫 월드챔피언십(1부리그) 진출을 두고 이같이 평가했다.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도 “감동적인 승부였다. 한국이 아시아 최강 일본의 자리 ...

백지선 감독 "한국 아이스하키 성장에 영양분 될 것" - 세계일보

세계가 깜짝 놀란 새 역사를 쓰고 돌아온 '개선장군'은 겸손하되 당당했다.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사상 첫 월드챔피언십(1부리그) 승격을 이룬 백지선(50) 감독은 국내에서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룬 거스 히딩크 감독과 비교되는 것을 두고 이같이 ...

아이스하키 대표팀, 금의환향 - TV조선 (가입)

아이스하키 불모지나 다름없던 한국에서 우리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사상 처음으로 1부 리그 승격을 이뤄내고 금의환향했습니다. 프로야구에서는 SK 최정이 홈런 선두를 굳게 지켰습니다. 박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기적을 일군 우리 아이스하키 선수들이 ...

한국 아이스하키 1부리그 승격 '키예프 기적' 일군 백지선의 마법 - 한경닷컴

... < “꿈의 무대 갑니다”…정몽원 회장 헹가래 > 한국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29일(한국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팰리스 오브 스포츠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남자 세계선수권 디비전1 그룹A(2부리그) 대회 최종 5차전에서 ...

“키예프 기적도 공항 환영 인파도 꿈 같아요” - 경향신문

새 역사의 순간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지난 29일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디비전1 그룹A 대회 최종 5차전에서 우크라이나를 꺾고 내년 월드챔피언십 승격을 확정지은 뒤 밝은 표정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