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세해도 태부족…선심공약 '무슨 돈으로?' -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대통령선거 후보들이 공약 가계부를 구체화 하면서, 재원조달 방안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 대부분 후보들이 연평균 30조~40조원 가량의 예산이 필요한 공약을 발표했지만, 어떻게 재원을 마련할 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원론적인 ...

두번째 TV토론, '증세' 온도차…文 향한 재원 '공방' - 조세일보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자유한국당 홍준표·국민의당 안철수·바른정당 유승민·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19일 열린 KBS 대선후보 초청토론회에 나와 '증세' 구상 등과 관련해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자유 ...

문재인 “부자·재벌 증세” vs 안철수 “조세형평 누진제” - 한겨레

소득 파악을 제대로 해서 조세형평을 이뤄야 한다.”(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19일 밤 열린 2017 대선후보 <한국방송> 초청토론에서 두 유력후보는 조세정의를 위해 가장 먼저 조정할 세목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문재인 후보가 부자 증세를 ...

심상정, 문재인·안철수 공약 강력 비판…“아무것도 안 하겠다는 얘기” “박근혜 정권 따라가나” - 스포츠경향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공약을 날카롭게 비판했다. 심상정 후보는 19일 밤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2017 대선후보 KBS 초청 토론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최저임금 공약을 비판 ...

[대선후보 공약 비교] 문재인·안철수 "법인세율 인상 얘기는 나중에…" 홍준표 "정규직 늘린 기업 감세" - 한경닷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지난 13일 TV 토론에서 심상정 정의당 후보로부터 “증세 얘기는 안 했다. 증세 없는 복지는 '박근혜 복지' 아니냐”는 질문을 받았다. 법인세 최고 세율을 25%로 높인다는 민주당의 당론과 달리 문 후보가 실효세율 인상만 강조 ...

대선후보 .2시간 생방송 스탠딩토론 - 데일리뉴스, 시사매거진CEO (보도자료)

처음으로 '스탠딩 토론' 방식이 채택된 19일 TV토론에서 후보들은 개인당 9분씩, 총 18분 동안 주도권을 쥐고 토론을 이어가는 방식이 채택됐지만 토론의 주도권은 사실상 '자율 경쟁'에 의해 결정됐다. 이 때문에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기 위한 후보들의 설전이 ...

조세정의란...문재인 "부자증세" vs 안철수 "제대로 누진제 적용" - 미디어펜

...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19대 대선에 나선 각당 후보들이 생각하는 조세 정의가 엇갈렸다. 19일 밤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KBS 주최 대선후보 초청 TV토론회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부자증세"라고 말했다. 반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

보수자처 유승민 '증세'는 문재인보다 전향적 - 한국일보

후보별 특성이 뚜렷하게 갈렸던 외교ㆍ안보 분야와 달리 경제 분야는 대부분 후보의 정책이 ▦대기업 규제 강화 ▦영세상인 보호 강화 ▦세금 인상 등 진보적 가치에 수렴하는 모습을 보였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모두 총론에선 ...

'2약' 유승민·심상정 추궁에 쩔쩔맨 '양강' 문재인·안철수 - 프레시안

대선 후보들이 19일 '증세' 문제를 두고 정면으로 맞붙었다.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증세 없는 복지' 공약을 낸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구체적인 재원 마련 방안을 발표하지 않았다는 ...

[대선 D-19 후보자 TV 토론회] 조세정의 답변 5인 5색 - 부산일보

... '조세정의 차원에서 가장 먼저 조정할 세목이 무엇이냐'는 공통질문에 대해 후보들은 다양한 답변을 쏟아냈다. 가장 먼저 답변을 한 문 후보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무너졌던 조세정의를 다시 회복해야 한다"며 "증세는 부자·재벌·대기업 중심으로 다시 ...

대선후보 TV토론, '조세 정책' 엇갈린 입장…교육 개혁도 논쟁 - 브릿지경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자유한국당 홍준표·국민의당 안철수·바른정당 유승민·정의당 심상정 후보 등 원내 5당 대선후보들이 19일 조세 정책에 대한 견해를 밝힌 뒤 경제·사회·교육 분야 쟁점을 놓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후보들은 KBS 주최로 열린 19대 대선 후보 ...

증세·공약재원 둘러싸고 대선주자 5각 논쟁 - 조선비즈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홍준표 자유한국당, 안철수 국민의당, 유승민 바른정당,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19일 증세 구상 등을 둘러싼 논쟁을 했다. 홍준표 후보를 제외한 문재인, 안철수, 유승민, 심상정 후보는 모두 증세 필요성에 공감대를 이뤘다. 고소득자와 대기 ...

[스탠딩 TV토론] 5당 대선 후보, '조세정의·정책' 견해 차 - 더팩트

...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자유한국당 홍준표·국민의당 안철수·바른정당 유승민·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9일 조세 정책에 대해 다른 견해를 드러냈다. 이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본관에서 열린 2017 대선후보 ...

[대선 D-19 / 대선후보 토론] 문재인 "대기업·부자 감세 되돌려야"…안철수 "더 벌면 더 내는 게 조세정의" - 한경닷컴

대선후보들은 14일 TV 토론회에서 조세 정책을 놓고 격론을 벌였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조세 정의 차원에서 가장 먼저 조정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세목은 무엇인가'라는 공통 질문에 “고소득자와 자본소득에 대한 과세를 강화해야 하고 법인세 실효세율 ...

대선후보, 공식선거운동 후 첫 TV토론…'안보·대북관' 날선공방 - SBS뉴스

5당 대선후보들은 어젯밤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KBS 주최 제19대 대선후보 초청토론'에서 사드 배치 문제 등 안보와 경제정책 등을 놓고 격론을 벌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

文 "부자·재벌·대기업 중심 증세해야" - 매일경제

5당 대선 후보들은 조정해야 할 세목을 묻는 질문에 확연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19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증세는 부자, 재벌, 대기업 중심으로 이뤄져야 된다"며 부자 증세 프레임을 꺼내들었다. 문 후보는 "이명박·박근혜 정권 동안 지속적으로 부자 감세 ...

文·安·沈 "부자증세" vs 洪 "법인세 감세" - 조이뉴스24

...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5.9 대선을 앞두고 경제 분야 쟁점으로 떠오른 증세와 관련해 주요 대선 후보들이 엇갈린 입장을 드러내며 거듭 공방을 벌였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부자 증세'를 외친 반면 홍준 ...

대선후보가 본 '조세정의'는? '증세' '법인세감세' '형평성' - 머니투데이

대선후보 5명이 조세 정책에 대해 증세, 법인세감세, 형평성 등을 주장하면서 다른 견해를 보였다. 이들 후보는 19일 2차 TV토론회에서 '조세 정의 및 세목 조정'에 대한 공통질문에 다양한 입장을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이명박·박근혜정부 동안 ...

대선후보들, TV토론회 증세론 놓고 견해차 - 디지털타임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자유한국당 홍준표·국민의당 안철수·바른정당 유승민·정의당 심상정 후보 등 5명의 대선후보는 19일 증세론을 놓고 각기 다른 입장을 보였다. 대선 후보들은 이날 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19대 대통령 선거 ...

[대선후보 TV토론] 문재인 “조세정의 다시 회복해야…증세는 부자·재벌·대기업 중심” -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이상학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조세정의를 다시 회복해야 한다”며 “증세는 다시 부자·재벌·대기업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19일 오후 '한국방송(KBS) 주최 대선후보 초청토론'에서 '조세 정의 차원에서 가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