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RSS feed URL is deprecated

문·안, 복지 늘린다며 '증세'엔 머뭇…지출 구조조정만 강조 - 한겨레

기초연금액 월 30만원으로 인상.' '아동수당 월 10만원씩 도입.' '육아휴직 급여 확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진보·보수 후보 가릴 것 없이 주요 후보들이 모두 복지와 일자리 확충 등을 앞세우며, 공약 경쟁을 본격화하고 있다. 그만큼 소득 불평등과 저출산·고령 ...더보기 »

문재인 “부자·재벌 증세” vs 안철수 “조세형평 누진제” - 한겨레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왼쪽부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KBS 주최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토론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 ...더보기 »

'2약' 유승민·심상정 추궁에 쩔쩔맨 '양강' 문재인·안철수 - 프레시안

대선 후보들이 19일 '증세' 문제를 두고 정면으로 맞붙었다.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증세 없는 복지' 공약을 낸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구체적인 재원 마련 방안을 발표하지 않았다는 ...더보기 »

증세·공약재원 둘러싸고 대선주자 5角 논쟁…洪 혼자 "법인세 감세" - 조선비즈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홍준표 자유한국당, 안철수 국민의당, 유승민 바른정당,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19일 증세 구상 등을 둘러싼 논쟁을 했다. 홍준표 후보를 제외한 문재인, 안철수, 유승민, 심상정 후보는 모두 증세 필요성에 공감대를 이뤘다. 고소득자와 대기 ...더보기 »

증세해도 태부족…선심공약 '무슨 돈으로?' -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대통령선거 후보들이 공약 가계부를 구체화 하면서, 재원조달 방안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 대부분 후보들이 연평균 30조~40조원 가량의 예산이 필요한 공약을 발표했지만, 어떻게 재원을 마련할 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원론적인 수준 ...더보기 »

문재인·안철수 "법인세율 인상 얘기는 나중에…" 홍준표 "정규직 늘린 기업 감세" - 한경닷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지난 13일 TV 토론에서 심상정 정의당 후보로부터 “증세 얘기는 안 했다. 증세 없는 복지는 '박근혜 복지' 아니냐”는 질문을 받았다. 법인세 최고 세율을 25%로 높인다는 민주당의 당론과 달리 문 후보가 실효세율 인상만 강조하고 ...더보기 »

[문재인·안철수 증세문제 공약검증]⑥ 법인세 인상은 찬성-중산층 세금은 “…” - 뉴스투데이

(뉴스투데이=이진설 경제전문기자) “증세는 부자와 재벌, 대기업 중심으로 이뤄져야 된다”(더불어민주당문재인 후보)“소득 파악을 제대로 해서 조세형평을 이루겠다”(국민의당안철수 후보) 19일 KBS에서 열린 대선토론회에서 대통령선거 후보들은 각종 공약에 들어 ...더보기 »

"대기업 비과세감면부터 폐지" 한목소리 - 매일경제

유력 대선 주자들은 박근혜정부의 기조를 이어받아 법인세 명목세율을 바로 인상하기보다는 대기업의 비과세·감면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짰다. 이에 따라 차기 정권이 들어서면 대기업을 중심으로 매년 1조원가량 세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19일 문재 ...더보기 »

[대선 2차 TV토론] 문·안·심 "부자 증세", 홍 "부자 감세", 유 "단계적 증세" - 중앙일보

제19대 대통령 선거에 후보로 나선 다섯 명의 주자들이 증세 문제에 대한 견해 차이를 보였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비슷한 결의 견해를 밝혔지만, 유승민 후보는 다소 차이를, 홍준표 후보는 극 ...더보기 »

보수자처 유승민 '증세'는 문재인보다 전향적 - 한국일보

후보별 특성이 뚜렷하게 갈렸던 외교ㆍ안보 분야와 달리 경제 분야는 대부분 후보의 정책이 ▦대기업 규제 강화 ▦영세상인 보호 강화 ▦세금 인상 등 진보적 가치에 수렴하는 모습을 보였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모두 총론에선 진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