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부자, 재벌 대기업 증세”, 안 “소득 파악 제대로, 누진세” - 한겨레

... “증세는 부자와 재벌, 대기업 중심으로 이뤄져야 된다.”(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소득 파악을 제대로 해서 조세형평을 이뤄야 한다.”(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19일 밤 열린 2017 대선후보 <한국방송>(KBS) 초청토론에서 두 유력후보는 조세정의 실현을 위한 ...

文 "부자·재벌·대기업 중심 증세해야" - 매일경제

5당 대선 후보들은 조정해야 할 세목을 묻는 질문에 확연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19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증세는 부자, 재벌, 대기업 중심으로 이뤄져야 된다"며 부자 증세 프레임을 꺼내들었다. 문 후보는 "이명박·박근혜 정권 동안 지속적으로 부자 감세 ...

文·安·沈 "부자증세" vs 洪 "법인세 감세" - 아이뉴스24

...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5.9 대선을 앞두고 경제 분야 쟁점으로 떠오른 증세와 관련해 주요 대선 후보들이 엇갈린 입장을 드러내며 거듭 공방을 벌였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부자 증세'를 외친 반면 홍준 ...

대선후보, 공식선거운동 후 첫 TV토론…'안보대북관' 날선공방 - 중도일보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5당 대선후보들은 19일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KBS 주최 제19대 대선후보 초청토론'에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 등 안보와 경제위기 극복방안을 놓고 격론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국민 ...

대선후보들, TV토론회 증세론 놓고 건해차 - 디지털타임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자유한국당 홍준표·국민의당 안철수·바른정당 유승민·정의당 심상정 후보 등 5명의 대선후보는 19일 증세론을 놓고 각기 다른 입장을 보였다. 대선 후보들은 이날 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19대 대통령 선거 ...

대선후보가 본 '조세정의'는...'증세' '법인세감세' '형평성' - 머니투데이

대선후보 5명이 조세 정책에 대해 증세, 법인세감세, 형평성 등을 주장하면서 다른 견해를 보였다. 이들 후보는 19일 2차 TV토론회에서 '조세 정의 및 세목 조정'에 대한 공통질문에 다양한 입장을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이명박·박근혜정부 동안 ...

[TV토론] 법인세, 文·安·劉 인상 vs 洪 감세…조세정책 대조(종합) - 뉴스1

19대 대선에 나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전반적으로 증세 입장을 보인 반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감세를 주장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조세정의를 위해 누진제가 제대로 적용돼야 한다고 지적했고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

[2차 TV토론] 후보들이 생각하는 조세정의는? - 한국정책신문

... [한국정책신문=노호섭 기자] 조세 형평 문제와 관련해 각 정당 대통령 후보들이 각자 자신만의 과세 기준과 방향을 제시했다. 19일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2017 대선후보 KBS 초청토론'에서 각 정당 후보들은 교육·경제·사회·문화 분야 관련 가장 ...

[대선후보 토론] 盧 640만달러 뇌물수수·색깔론-6 - 매일경제

... △홍준표 = 안 후보는 선거 때문에 그런지 몰라도 참 오락가락하네. 사드배치도 한다 안 한다, 햇볕정책도 계승한다 안 한다, 뚜렷한 대답도 없고 촛불 때 오락가락했고 이렇게 지도자가 되려면 결단이 중요하고 결기가 중요한데 이렇게 오락가락해서 지도자가 ...

文 '10조 추경' VS 安 '대기업 누진제' VS 洪 '감세' VS 劉 '증세' VS 沈 '사회복지세' - 서울경제

5당 대선후보들이 19일 증세 등 조세 정책에 대해 제각각 다른 입장을 내놨다. 후보들은 이날 서울 KBS에서 열린 2차 합동 토론회에서 '조세 정의 및 세목 조정'에 대한 질문을 받고 증세 여부 등에 대한 견해를 설명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

文 "대기업 중심 증세" 安 "많이 벌면 많이 내야" - 서울경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대기업에 대한 증세 입장을 밝혔다. 특히 문 후보는 과표 500억원 이상, 안 후보는 순이익 5,000억원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조세 부담을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文·劉 "증세" 洪 "법인세 감세" 安·沈 " 형평성"…조세 논쟁 - 연합뉴스

...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이슬기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자유한국당 홍준표·국민의당 안철수·바른정당 유승민·정의당 심상정 후보 등 5명의 대선후보는 19일 조세 정책에 대해 각기 다른 견해를 드러냈다. 이들 후보는 이날 밤 서울 영등포구 ...

[대선토론 문자중계]11. "가장 먼저 조정할 세목은 무엇?" - 포커스뉴스

(서울=포커스뉴스) 19일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7, 대선후보 KBS 초청토론'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자유한국당 홍준표·국민의당 안철수·바른정당 유승민·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참가했다. 교육·경제·사회·문화를 주제로 한 두 번째 공통 ...

[대선 토론] 문재인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 강화" 안철수 "누진제 제대로 적용돼야" - 뉴스핌

... [뉴스핌=조세훈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19일 조세 형평 문제와 관련 '공정성'을 강조하며 우선 법인세 실효세율 인상,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 강화에 초점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제대로 누진제가 적용되는 게 중요 ...

문재인·안철수·유승민 등 대선후보들 “부자 세금 더 걷겠다” 일관 주장 - 한국금융신문

...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대선후보들이 '소득·재산 있는 자에게 더 많은 세금을 걷을 수 있는 조세정의를 세우겠다'고 일관된 주장을 밝혔다. 이를 위해서 각 후보들만의 특별 세금을 거론하면서 필요할 경우 증세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19일 오후 ...

[대선 2차 TV토론]문 "부자 증세, 안 "제대로 된 누진세" - 경향신문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정의당 심상정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정당 유승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왼쪽부터)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대선 토론은 사상 첫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

[TV토론] 홍준표 "법인세 내려 기업 활성화 해야" -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는 19일 조세정의를 위해 "법인세를 감세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2017 대선 후보 KBS 초청 토론회에서 '조세정의 차원에서 가장 먼저 조정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세목은 어떤 것이냐'는 ...

[TV토론] 文 "증세는 부자에게…법인세 실효세율 인상해야" - 뉴스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9일 조세정의에 대해 공정성이라고 강조하며 가장 우선적으로 조정돼야 할 세목으로는 법인세 실효세율 인상 등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 강화를 꼽았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KBS 본관에서 열린 '2017 대선후보 KBS ...

文·安, 임대소득·재산세 대폭 강화…증시·부동산 충격 우려 - 매일경제

... △ 사진 설명 = 19일 세무학회·납세자연합회 주최, 매일경제신문사 후원으로 열린 '제19대 대통령 후보자 조세공약 토론회'에 참석한 조세 전문가들이 대선 후보별 조세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 김유찬 홍익대 교수, 안철 ...

문·안 복지 늘린다며 '증세'엔 머뭇…지출 구조조정만 강조 - 한겨레

유력 대선후보에 견줘 지지율이 낮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복지 공약 등에 필요한 재원 마련 방안에서 증세 필요성을 상대적으로 강하게 부각시키고 있다. 유 후보의 경우, '증세없는 복지'가 허구였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박근혜 정부와 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