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p With US Online NewsJS

This RSS feed URL is deprecated

[리셋, 한국경제 | 복지 위해 세제 고치자] 포퓰리즘 비과세·감면제도 폐지하라 - 중앙시사매거진 (보도자료)

지난해 세금 감면액만 35조원 넘어... 소득세 누진세율 강화하고 복지 누수현상 해소해야. “증세가 필요하지만 불투명한 세금 사용처부터 없애주세요. 내가 부담하는 세금만큼 내가 누릴 수 있는 복지가 커지진 않는 것 같으니까.” “장기적으로 중(中)부담, 중(中) ...더보기 »

미국은 감세, 우리만 증세?…“법인세율 단순 비교는 위험” - 한겨레

트럼프 감세' 국내 논란 어떻게 볼까 대선 보수 후보들, 감세론 주장 '국내실정과 다른 도식적 논리' 평가 한국 법인세 실효세율 18%로. OECD 주요국 가운데 낮은 수준 늘어나는 복지 수요 대응 위해 법인세 등 세수기반 확충할 필요.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더보기 »

文·安·劉·沈 “증세 불가피”… 洪 “담뱃세 내릴 것” - 서울신문

세금은 가계와 기업, 정부 등 모든 경제 주체들에 가장 예민한 분야다. 그래서 대선 때마다 각 후보들의 조세정책은 이목을 끌고 논쟁을 불러 왔다. 특히 지난 대선에서는 '증세 없는 복지'를 외쳤던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민들로부터 낙점을 받았다. 박 전 대통령 ...더보기 »

[ISSUE INSIDE] 트럼프, 법인세율 35 → 15%로 낮춘다는데 증세공약 판치는 韓國, 美보다 세율 높아져 - 매일경제

미국 트럼프 정부가 연방 법인세율을 35% 이상에서 15% 수준으로 대폭 낮추는 대대적인 세제 개편안을 내놨다. 개인소득세 과세 구간도 현행 7개에서 3개로 축소했다. 결과적으로 고소득자의 최고세율이 많이 낮아진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은 최근 ...더보기 »

법인세 내려도 일자리 안 늘려 세율 올려 복지재원 확보 공감 - 서울신문

18년간 세율 34%→22% 낮춰…기업, 감세분 투자보다 곳간 채워 文·安, 선 실효세·후 명목세 인상 劉·沈 '실효·명목세 인상' 한마음 洪 “정규직 창출 기업은 세율 인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세제 개편에서 최대 쟁점은 법인세 인상 여부다. 역대 정 ...더보기 »

[한겨레 사설] 트럼프의 법인세 감세는 우리가 따라갈 길이 아니다 - 한겨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하는 일은 파격의 연속이다. 이번에는 취임 100일을 앞두고 연방 법인세 최고세율을 35%에서 15%로 낮추는 안을 뼈대로 한 공격적인 감세 방안을 밝혔다. 그러자 이를 근거로 우리나라도 법인세를 더 낮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더보기 »

문재인-안철수, 공약집 간판 공약은 무엇? - 오마이뉴스

지난 28일과 24일, 야권 대선 주자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공약집 발간을 각각 완료했다. 문 후보는 <나라를 나라답게>, 안 후보는 <국민이 이긴다>를 제목으로 정했다. 분량만 보면 문 후보는 380여 페이지, 안 후보는 360여 ...더보기 »

법인세 인상 예고…재계 “성장·투자 밑그림 암울” - 이투데이

대선주자들의 경제정책 공약 가운데 사실상 대기업을 겨냥한 법인세율 인상이 핵심 이슈로 떠오르자 재계는 허탈하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세계적으로 법인세 부담을 낮추는 분위기임에도 한국은 반대로 인상하려는 논의가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2일 재계에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