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뉴스

박근혜 前대통령 어지럼 호소… 재판 중단 - 동아일보

박근혜 前대통령 어지럼 호소… 재판 중단동아일보박헌영 前 K스포츠과장 수첩 공개… “죽을까봐 땅속에 4개월간 숨겨” 최순실 씨(61·구속 기소)가 K스포츠재단 운영에 개입한 정황이 담긴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39)의 업무수첩이 법정에서 처음 공개됐다.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더보기 »

박헌영

박헌영 "최순실 수첩, 죽을까봐 땅 속에 파묻었다" - 뉴시스

뉴시스박헌영 "최순실 수첩, 죽을까봐 땅 속에 파묻었다"뉴시스【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이 최순실(61)씨의 지시사항을 적은 업무용 수첩을 최근에서야 공개한 이유에 대해 "죽을까봐 갖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박근혜(65) 전 ...더보기 »

박 前대통령 공판 중 지친 듯 갑자기 엎드려… 재판 조기 종료 - 뉴스플러스;

박 前대통령 공판 중 지친 듯 갑자기 엎드려… 재판 조기 종료 - 뉴스플러스

뉴스플러스박 前대통령 공판 중 지친 듯 갑자기 엎드려… 재판 조기 종료뉴스플러스30일 오후 6시 30분 박근혜〈사진〉 전 대통령 공판이 진행된 서울중앙지법 417호 대법정. 피고인석의 박 전 대통령은 공판 도중 가끔씩 이마에 손을 얹고 피곤한 기색을 보였다. 그러다 갑자기 책상 위에 손바닥을 올리더니 그 위에 이마를 대고 엎드렸다.더보기 »

박헌영 "죽을까 봐 최순실 지시 적은 수첩 땅에 묻어뒀다" - 미디어펜

박헌영 "죽을까 봐 최순실 지시 적은 수첩 땅에 묻어뒀다"미디어펜...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최순실씨(61)의 지시 사항이 담긴 박헌영 전 K스포츠 과장의 업무 수첩이 공개된 가운데 박 과장은 생명의 위협을 느껴 수첩을 땅에 파묻었다고 증언했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30일 열린 ...더보기 »

최순실 비위 증언한 박헌영 “죽을까봐 崔비위 수첩 보관” - 서울신문

최순실 비위 증언한 박헌영 “죽을까봐 崔비위 수첩 보관”서울신문박근혜(65·구속 기소) 전 대통령의 '비선 실세'인 최순실(61·구속 기소)씨가 SK와 롯데그룹 등 대기업으로부터 K스포츠재단 지원금을 받아내는 과정에서 직원들에게 세세하게 지시를 내렸다는 진술이 추가로 나왔다. 30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부장 ...더보기 »

8시간 끈 '수첩' 공방…朴은 탈진, 신동빈은 들러리 - 노컷뉴스;

8시간 끈 '수첩' 공방…朴은 탈진, 신동빈은 들러리 - 노컷뉴스

노컷뉴스8시간 끈 '수첩' 공방…朴은 탈진, 신동빈은 들러리노컷뉴스박근혜 전 대통령과 '국정농단 사건'의 중심 최순실 씨가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자료사진. 박근혜정권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업무지시 내용이 담긴 수첩이 재판에서 공개되자 그 진위 ...더보기 »

핵심 물증 된 '박헌영 수첩'…

핵심 물증 된 '박헌영 수첩'…"죽을까 봐 땅에 묻어뒀다" - JTBC

JTBC핵심 물증 된 '박헌영 수첩'…"죽을까 봐 땅에 묻어뒀다"JTBCK스포츠재단의 박헌영 과장이 최순실 씨의 지시를 일일이 적은 수첩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씨 뇌물 재판에 핵심 물증으로 떠올랐습니다. 오늘(30일) 재판에서 최씨 변호인이 왜 이제서야 수첩을 내놨는지 추궁했는데요. 박 과장은 "죽을까 봐 무서워서 땅에 파 ...더보기 »

[방송리뷰] '뉴스룸' 박헌영, “수첩은 최순실 상대로 나를 지킬 최후의 수단” - 톱스타뉴스;

[방송리뷰] '뉴스룸' 박헌영, “수첩은 최순실 상대로 나를 지킬 최후의 수단” - 톱스타뉴스

톱스타뉴스[방송리뷰] '뉴스룸' 박헌영, “수첩은 최순실 상대로 나를 지킬 최후의 수단”톱스타뉴스최근 K-스포츠 재단 박헌영 과장은 그동안 수첩에 국정농단과 관련한 내용을 적어둔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TV리포팅 포토 슬라이드. 이에 이경재 변호사는 “지난해 말부터 조사 받았는데 4~5개월이 지나 제출한 이유가 무엇이냐” ...더보기 »

신동빈, 박근혜 최순실과 나란히 재판 피고인석에 앉아 - 비즈니스포스트;

신동빈, 박근혜 최순실과 나란히 재판 피고인석에 앉아 - 비즈니스포스트

비즈니스포스트신동빈, 박근혜 최순실과 나란히 재판 피고인석에 앉아비즈니스포스트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혐의 재판에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재판부는 앞으로 롯데그룹이 K스포츠에 출연한 70억 원이 뇌물이었는지를 두고 본격적으로 심리한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30일 정현식 ...더보기 »

박헌영 K스포츠 과장 “최순실 수첩 땅에 묻어뒀었다” - 헤럴드경제;

박헌영 K스포츠 과장 “최순실 수첩 땅에 묻어뒀었다” -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헌영 K스포츠 과장 “최순실 수첩 땅에 묻어뒀었다”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슈섹션]K스포츠 전직 직원이 생명의 위협을 느껴서 최순실 씨의 지시가 담긴 수첩을 땅에 파묻었었다는 증언을 했다. 30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 씨, 신동빈 롯데 회장의 재판에 박헌영 전 K스포츠 과장은 증인으로 ...더보기 »

박헌영 前 K스포츠과장 "죽을까봐, 崔지시 적은 수첩 땅에 묻어둬" 증언 - 매일경제

박헌영 前 K스포츠과장 "죽을까봐, 崔지시 적은 수첩 땅에 묻어둬" 증언매일경제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이 최순실의 지시를 적어둔 수첩들을 신변의 위협을 느껴 땅속에 묻어뒀었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이 수첩은 최순실 씨(61·구속기소)가 K스포츠재단을 실질적으로 소유·운영했다는 정황을 보여주는 증거로 제출돼 진위 공방도 벌어 ...더보기 »

朴 재판 나온 박헌영 “죽을 거 같아 업무수첩 숨겼다…최후 수단이라 생각” - 아시아투데이;

朴 재판 나온 박헌영 “죽을 거 같아 업무수첩 숨겼다…최후 수단이라 생각” -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朴 재판 나온 박헌영 “죽을 거 같아 업무수첩 숨겼다…최후 수단이라 생각”아시아투데이아시아투데이 김범주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가 K스포츠재단을 실질적으로 운영했다는 정황이 담긴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의 업무수첩이 법정에서 공개됐다. 검찰은 최씨가 박씨에게 지시한 날짜와 박근혜 전 대통령(65·구속기소)이 ...더보기 »

박헌영 “죽을까봐 최순실 지시 적힌 수첩 땅에 파묻어” - 서울신문;

박헌영 “죽을까봐 최순실 지시 적힌 수첩 땅에 파묻어” - 서울신문

서울신문박헌영 “죽을까봐 최순실 지시 적힌 수첩 땅에 파묻어”서울신문박헌영 전 K스포츠 과장이 생명의 위협을 느껴서 최순실씨의 지시가 담긴 수첩을 땅에 파묻었었다는 증언을 했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30일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65)과 최씨의 재판에서 박 전 과장이 지난 3월 제출한 ...더보기 »

檢, 최순실 재판서 '박헌영 수첩' 공개 공방…박헌영

檢, 최순실 재판서 '박헌영 수첩' 공개 공방…박헌영 "죽을까 봐 4개월간 땅에 묻어뒀다" - 조선일보

조선일보檢, 최순실 재판서 '박헌영 수첩' 공개 공방…박헌영 "죽을까 봐 4개월간 땅에 묻어뒀다"조선일보최순실 씨가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순실(61)씨가 K스포츠재단을 실질적으로 소유하면서 업무를 지시했다는 정황을 보여주는 수첩을 검찰이 공개했다. 수첩의 작성자인 ...더보기 »

박헌영이

박헌영이 "죽을까봐 파묻은" 수첩, 박-최 공모 증거로 -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박헌영이 "죽을까봐 파묻은" 수첩, 박-최 공모 증거로오마이뉴스이경재 변호사: "3월 28일 검찰에 수첩 두 권 내놨다. 작년 12월부터 조사받았는데 4개월 지나서야 내놓은 특별한 이유가 있나."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 "죽을까 봐 갖고 있었다. 저를 보호할 수 있는 최후의 수단이라고 생각했다. 어떤 힘과 돈을 가진 분들 ...더보기 »

K스포츠재단 과장 "죽을까봐 수첩 갖고 있었다" - 이데일리

K스포츠재단 과장 "죽을까봐 수첩 갖고 있었다"이데일리[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K스포츠 재단 과장으로 일했던 박헌영씨는 30일 최순실씨의 지시를 받아 적은 수첩을 뒤늦게 검찰에 낸 데 대해 “죽을까봐 나를 보호하려고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박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재판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박근혜 ...더보기 »

박헌영 前 K스포츠재단 과장 “죽을까봐 최순실 지시 적힌 수첩 땅에 파묻어 보관” - 동아일보;

박헌영 前 K스포츠재단 과장 “죽을까봐 최순실 지시 적힌 수첩 땅에 파묻어 보관” - 동아일보

동아일보박헌영 前 K스포츠재단 과장 “죽을까봐 최순실 지시 적힌 수첩 땅에 파묻어 보관”동아일보최순실씨(61)가 K스포츠재단을 실질적으로 소유하면서 업무 지시를 했다는 정황을 보여주는 수첩이 공개됐다. 수첩의 작성자인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은 “죽을까 봐 바로 공개하지 못하고 4개월 동안 땅 속에 묻어 숨겼다”고 법정에서 털어놨다. 서울중앙 ...더보기 »

박헌영

박헌영 "최순실 해코지 두려워 수첩 땅에 파묻어" - 세계일보

세계일보박헌영 "최순실 해코지 두려워 수첩 땅에 파묻어"세계일보박근혜정부 비선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의 비리 의혹을 폭로한 이들 중 한 명인 박헌영(사진)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이 최씨의 지시 내용이 적힌 수첩을 땅에 묻어 보관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는 “나를 보호할 최후의 수단이라고 여겨 그랬다”고 이유를 설명 ...더보기 »

박근혜 뇌물 재판 출석한 박헌영

박근혜 뇌물 재판 출석한 박헌영 "죽을까봐 수첩 갖고 있었다" - 뉴스핌

뉴스핌박근혜 뇌물 재판 출석한 박헌영 "죽을까봐 수첩 갖고 있었다"뉴스핌... [뉴스핌=황유미 기자]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이 자신의 업무 수첩을 검찰에 늦게 제출한 이유에 대해 "죽을까봐 갖고 있었다. 처음부터 공개하면 제가 위험해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30일 말했다.더보기 »

최순실 비위 담은 '박헌영 수첩' 공개…진위 놓고 공방 - 기호일보

최순실 비위 담은 '박헌영 수첩' 공개…진위 놓고 공방기호일보...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변호인이 최씨의 비위 내용을 담은 K스포츠재단 전 과장 박헌영씨의 업무 수첩이 재판에서 등장하자 그 진위를 둘러싸고 설전을 벌였다. 최씨 측은 검찰 수사가 상당 부분 진행된 다음에야 박씨가 수첩을 제출한 점에 비춰 조작된 자료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