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비 안줘서"…누나 직장 물류센터에 불 지른 40대 - 뉴스1

1일 오전 0시55분께 충남 천안시 서북구 업성동에 본사를 둔 수상레저보트 제작회사의 물류센터에서 방화로 인해 불이 났다. 이 불은 물류센터 내부 2055㎡와 고무보트 5대, FRP선박 1대, 레저보트 엔진 200여 개 등을 태워 소방 추산 4억9000만 원의 재산피해 ...

불 지르고 옥상서 뛰어내린 60대 검거··· 부부싸움 홧김에 - 중앙일보

【충주=뉴시스】강신욱 기자 = 충북 충주경찰서는 부부싸움을 하고 홧김에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A(60)씨를 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5시25분께 충주시 한 상가 건물 3층 자신의 집에 불을 질러 710만원(소방서 ...

친누나 직장 건물에 불 낸 40대 "생활비 달라" - 미디어펜

...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자신의 누나가 일하는 회사에 불을 지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1일 이 같이 밝히고 A씨(49)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55분, 천안시 서북구 업성동 한 물류센터에 불을 지른 ...

[뉴스pick] 생활비 주지 않는다며 누나 직장 건물에 불 지른 동생 - SBS뉴스

생활비를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누나가 다니는 직장 건물에 40대 동생이 불을 지르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오늘 새벽 1시쯤 충남 천안시 서북구의 한 선박부품 제작업체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선박 엔진과 배 부속품, 센터 내부 2천여㎡를 태우고 1시간 반 만에 꺼 ...

“생활비 내놔” 누나 직장 건물에 불 낸 40대 - 경향신문

1일 오전 0시55분쯤 ㄱ씨(49)가 충남 천안시 서북구 업성동 한 물류센터에 불을 내 선박 엔진 및 부속품, 센터 내부 2000㎡가 불에 타 4억9000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화재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충남 ...

생활비 안 준다고 누나 직장에 불 질러…피해액만 5억 육박 - 매일신문

생활비를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누나가 다니는 직장 건물에 불을 지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일 오전 1시쯤 충남 천안시 한 선박부품 제작업체서 불이 났다. 화재는 4억9천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피해를 내고 1시간 25분 만에 진화됐다. close ...

부부싸움 뒤 집에 불지르고 8m높이 옥상서 뛰어내린 60대 - 뉴스1

충북 충주경찰서는 1일 부부싸움을 하고 화가 나 집에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로 A씨(60)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25분쯤 충주시 문화동의 한 상가 건물 3층 자신의 집에 불을 질러 71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낸 혐의를 ...

“생활비 왜 안 줘” 누나 직장 건물에 불 질러 - 서울신문

생활비를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누나가 다니는 직장 건물에 불을 지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일 오전 0시 55분께 충남 천안시 서북구 업성동 한 선박부품 제작업체서 불이 났다. 불은 선박 엔진과 배 부속품, 센터 내부 2천여㎡를 태워 4억9천만원 상당(소방서 ...

충주서 자신의 집에 불 지른 60대 男 검거 - 노컷뉴스

충북 충주경찰서는 1일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A(60)씨를 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5시 30분쯤 충주시 자신이 사는 상가 건물 3층 주택에 불을 질러 내부 30여㎡를 태우고 7백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 ...

“생활비 왜 안줘” 친누나 다니는 회사에 방화한 40대 검거 - 국민일보

생활비를 안 준다는 이유로 친누나가 근무하는 회사에 불을 지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라이터를 이용해 천안시 서북구의 한 물류센터에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 방화)로 A씨(49)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일 밝혔다. 경찰에 ...

생활비 안 준다고 누나 직장에 불 지른 40대 검거 - 노컷뉴스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자신의 누나가 근무하던 회사에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 방화)로 A(47)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2시 55분쯤 천안시 서북구 업성동 한 물류센터에서 10L짜리 휘발유를 뿌린 뒤 라이터로 불을 지른 ...

생활비 안준다며 누나 직장에 불 지른 40대 검거 - KBS뉴스

생활비를 주지 않는다며 누나가 다니는 회사에 불을 지른 40대 남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충남 천안 서북경찰서는 오늘 새벽 0시 55분쯤, 천안시 서북구의 한 물류센터에 불을 질러 4억 9천여만 원의 피해를 입힌 혐의로 49살 A씨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부부싸움 다음날 자신의 집에 불지르고 뛰어내린 남편, 양다리 골절 - 세계일보

부부싸움을 한 60대가 집을 나와 하룻밤을 보낸 뒤 다음날 자신의 집에 가 불을 지른 뒤 119에 신고한 뒤 옥상에서 뛰어내렸다가 양다리를 다쳤다. 1일 충북 충주경찰서는 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로 A(60)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 A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 25 ...

"왜 생활비 안 줘" 친누나 회사에 불 지른 40대 - 뉴스플러스

생활비를 안 준다는 이유로 친누나가 근무하는 회사에 불을 지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1일 새벽 1시쯤 천안시 서북구의 한 물류센터에 라이터로 방화한(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로 A(49)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이날 밝혔다.

부부싸움 홧김에 집에 불 지르고 3층 옥상서 뛰어내린 60대 - 연합뉴스

... (충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 충주경찰서는 부부싸움 후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 방화)로 A(6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 25분께 충주시 자신이 거주하는 상가 건물 3층 주택에 ...

누나 직장 건물에 불지른 40대, 이유보니… - 매일경제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1일 자신의 누나가 근무하던 회사에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 방화)로 A(49)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0시 55분께 천안시 서북구 업성동 한 물류센터에 라이터로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불로 선박 엔진 및 배 부속품, ...

"생활비 안 준다"며 누나 직장에 불지른 40대, 물류센터 2000여 가 타버려 - 세계일보

... '생활비를 주지 않는다'며 누나가 근무하던 회사에 불을 질러 큰 피해를 입은 40대 남성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1일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로 A(49)씨를 체포했다. A씨는 이날 0시 55분쯤 천안시 서북구 업성동 한 물류센터에 라이터로 ...

생활비 안준다고 홧김에…가족 다니는 회사에 방화 - 헤럴드경제

... [헤럴드경제=이슈섹션]가족이 다니는 회사에 불을 지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1일 방화 혐의로 48살 허 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허 씨는 1일 새벽 1시쯤 술에 취한 상태에서 휘발유 등을 이용해, 충남 천안시 업성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