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RSS feed URL is deprecated

[사설]18세 투표 거부한 새누리·바른정당의 구태 - 경향신문

18세로 투표권을 하향 조정하는 선거법 개정안의 1월 임시국회 처리가 불발됐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는 지난 11일 법안심사소위를 통과한 선거연령 하향 조정 법안 처리 여부를 논의했지만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의 반대로 전체회의에 상정조차 하지 못했다.더보기 »

“정치의식 성인 못잖아” vs “여론에 휩쓸리기 쉬워” - 중앙SUNDAY

만 18세로 선거연령을 낮추느냐 마느냐는 정치권에서 20년 넘게 이어져 온 해묵은 논쟁이다. 주로 대통령 선거나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논쟁에 불이 붙지만 여야 입장이 엇갈리면서 결국 유야무야되곤 했다. 그런데 올해 만 18세가 되는 1999년생들의 움직임이 ...더보기 »

“청소년은 미성숙해서 투표 못한다? 어른도 마찬가지” - 미디어오늘

미성숙하고 불완전하다. 그러므로 학교와 가정의 보호가 필요하다. 공부에만 집중해라. 청소년을 바라보는 우리 사회의 시선이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4년 “19세 미만인 미성년자는 개인적 차이를 감안하더라도 아직 정치적·사회적 시각을 형성하는 과정에 ...더보기 »

`18세 선거권` 다시꺼낸 文 "유관순도 17세였다" - 매일경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본인이 쟁점화한 `선거연령 하향 조정` 관련 선거법 개정을 재차 촉구하고 나섰다. `만 18세 선거권` 관련 선거법이 새누리당과 바른정당 등 범여권의 반대로 소관 상임위원회인 안전행정위 문턱을 넘지 못하자 재차 압박에 나선 ...더보기 »

문재인 北이 부럽다? "北은 17세 선거…부끄러워" - 뉴데일리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3일 "북한도 (투표연령) 17세"라며 현행 선거연령 만19세에 대해 "세계적으로 아주 부끄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 신한류플러스 내 프리미엄 라운지에서 열린 청소년과 학부모와의 간담회에서 ...더보기 »

[사설] 선거연령 18세 인하, 굳이 늦출 이유 없다 - 한국일보

선거연령 하향을 둘러싼 논쟁이 뜨겁다. 야권 유력 대선 후보인 문재인 전 의원은 13일 청소년, 학부모 단체 등과 간담회를 갖고 현행 19세인 선거연령을 18세로 낮추는 선거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해당 법안은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법안심사소위를 ...더보기 »

결선투표제, 찬성 52% 반대 39%…선거연령 하향, 찬성 49% 반대 48% - 한국정책신문

결선투표제'를 찬성하는 국민이 절반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선거연령 만 18세 하향에 관한 찬반 의견은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갤럽이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전국 성인 1007명에게 결선투표제 도입에 관한 조사 결과, 응답자 52%가 찬성했고 ...더보기 »

문재인 "북한도 선거연령 17세…19세 부끄러운 것" -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3일 선거연령 만18세 하향과 관련해 "북한도 17세인데 19세는 아주 부끄러운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신한류플러스 내 프리미엄 라운지에서 청소년,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갖고 "선거권 18세는 ...더보기 »

'18세 투표권' 장외 압박나선 문재인·이재명 - 한겨레

문 “3·1운동 때 유관순 열사 17살” 이 “바른정당 개혁입법 동참해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앞줄 가운데)가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 신한류플러스에서 청소년, 학부모, 선거권 관련 단체 회원들과 '함께 여는 미래-18세 선거권 이야기'란 주제로 ...더보기 »

문재인 "유관순 3·1운동 때 17세"…'선거연령 18세' 띄우기 - SBS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연일 만 18세 이하 선거연령 하향조정 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문 전 대표는 오늘(13일) 마포의 한 상가 건물에서 청소년, 학부모, 청소년 정책 전문가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함께 여는 미래, 18세 선거권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