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RSS feed URL is deprecated

靑 "박 전 대통령, 직무정지 기간 특수활동비 35억 혼자 쓴 것 아니다" - 조선일보

청와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직무정지 당시 특수활동비 35억원이 집행된 것에 대해 “박 전 대통령 혼자 사용한 것 같지는 않다”고 28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특수활동비 집행 주체에 대한 자체 조사를 했느냐는 질문에 “청와대 ...더보기 »

박근혜도 황교안도 쓰지 않았다는 35억원 특수활동비의 사용처 - 허핑턴포스트

지난 26일 JTBC 등은 박근혜 정부가 탄핵안이 통과된 이후 직무가 정지된 상태에서도 현금으로 지급되고 사용처를 밝히지 않아도 되는 '특수활동비'를 올해 들어 35억 원 사용했다고 전한 바 있다. news1. 그러나 27일 JTBC의 보도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의 ...더보기 »

'하루에 2천7백만 원'…朴, 직무정지 때 특수활동비 35억 - SBS뉴스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직무가 정지된 상태에서도 청와대가 특수활동비 35억 원을 쓴 것을 놓고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정치권은 일제히 거액의 세금을 어디에 썼는지 밝히라고 공세에 나섰습니다. 이한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12월 ...더보기 »

청와대, '박 전 대통령 특수비 논란'에 "혼자 쓴 것 아니다" - SBS뉴스

청와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직무정지 기간에 특수활동비 등 35억 원이 지출됐다는 논란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이 혼자 사용한 것이 아니라 박근혜 정부 청와대 관계자들이 사용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의 특수활동비 ...더보기 »

“특수활동비 35억 박근혜 전 대통령 혼자 쓴 게 아니다…청와대 관계자들이 사용” - 한국일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직무정지 기간 청와대에서 특수활동비 등 35억원을 집행한 것을 둘러싸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기자간담회에서 “박 전 대통령이 혼자 쓰신 것이 아니라 박 전 대통령의 청와대 관계 그룹이 사용한 것이 팩트일 것” ...더보기 »

박 전 대통령 직무정지 후에도 특수활동비 '현금 봉투'로 지급 - 서울신문

박근혜(65·구속기소) 전 대통령의 직무가 지난해 12월 9일 국회에서의 탄핵소추안 가결로 정지된 이후에도 청와대가 특수활동비를 직원들에게 수당으로 나눠줬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직무정지 이후에도…현금봉투로 수당 나눠가져” 박근혜(65·. △ “직무정지 ...더보기 »

민주 "박근혜 직무 정지 기간 靑 특수활동비 35억 집행…조사해야" - SBS뉴스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직무 정지 이후 청와대의 특수활동비 사용 내역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백혜련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올해 편성된 청와대 특활비와 특정업무경비 161억9천900만 원 중 126억6천700만 원이 남았다 ...더보기 »

청와대 월급 왜 줄었을까?…'수당'처럼 주던 특수활동비 지급 중단 - 중앙일보

지난 25일. 청와대 직원들은 문재인 정부에서의 '첫 월급'을 지급받았다. 그런데 통장에 찍힌 '숫자'가 달라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첫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지시한 '특수활동비 절감 지시'가 곧바로 월급에 반영됐기 때문이다. 文 '특수활동비 절감' 지 ...더보기 »

심상정 "원내대표 특수활동비 月5000만원…국회가 콩고물에 빠져 정부 특수활동비 오남용 눈감아" - 조선일보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특수활동비 절감 지시와 관련해 "6월 임시국회에서 여야합의로 전면 폐지에 준하는 국회 특수활동비 개혁부터 단행할 것을 제안한다"고 27일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야 4당은 청와대의 ...더보기 »

특수활동비 35억 누가 썼나…청와대·총리실 예산 집행 부인 - 국민일보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으로 인해 직무정지를 당한 기간 동안 지출된 35억 원의 특수활동비를 놓고 청와대와 총리실이 설전을 벌이고 있다. JTBC는 27일 청와대 예산을 관리하는 총무비서관과 총리실의 총무기획관의 말을 인용해 35억원 특수활동비 집행출처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