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p With US Online NewsJS

This RSS feed URL is deprecated

아베, 언론에 재갈? 정권 비판 방송 앵커 3명 동시에 하차 - 중앙일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에 거침없이 '쓴소리'를 해온 일본 주요 방송사 뉴스·시사 프로그램 앵커들이 오는 3월 말 잇따라 물러난다. NHK 보도 프로그램 '클로즈업 현대'의 진행자 구니야 히로코(國谷裕子·58)와 TV아사히(朝日)의 간판 앵커 후루타치 이치로(61), ...더보기 »

아베 정권에 '쓴소리' 뉴스 진행자 3인방 잇따라 하차…日 정부 압력 때문? - 조선일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에 비판적 목소리를 내던 일본 유명 뉴스·시사 프로그램 진행자들이 잇달아 하차할 예정이라고 아사히 신문이 2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들의 하차가 아베 정권의 '외압' 때문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지만, 시청자 입장에선 그런 의혹을 제기할 ...더보기 »

反아베 '쓴소리 앵커 3인방' 떠난다 - 조선일보

아베 정권에 쓴소리하던 주요 방송사 앵커 세 사람이 올봄 일제히 자리를 떠난다. 셋 다 "개인 사정으로" "계약 기간이 다 돼서" 같은 이유를 대고 있지만, 언론계 주변에선 "방송국이 정권 눈치를 본다"는 뒷말이 끊임없이 흘러나온다. 문제는 이런 현상으로 건전 ...더보기 »

日아베정권에 쓴소리하는 앵커들 줄줄이 하차 - 노컷뉴스 (보도자료)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에 '쓴소리'를 해온 일본 주요 방송사의 뉴스·시사 프로그램 진행자들이 올봄 잇달아 교체될 예정이라고 아사히신문이 2일 보도했다. '외압' 때문이라고 단정할 근거는 없지만 언론의 권력 견제 기능이 더 약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