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쎈 팩트] '격앙과 오해' 이대호 퇴장사건의 재구성 - 머니투데이

[OSEN=이종서 기자] 같은 상황. 그러나 서로의 입장은 명확하게 차이가 있었다. 지난 29일 두산과 롯데가 시즌 2차전 맞대결을 펼친 잠실구장에서는 소동이 벌어졌다. 일본과 메이저리그를 평정하고 한국에 복귀한 이대호가 퇴장을 당한 것이다. 선수와 심판 ...

[취재파일] 이대호 퇴장, 본질은 심판의 권위와 갑질 사이 - 동아일보

29일 잠실 두산전에서 불거진 롯데 이대호(뒤편 오른쪽)의 퇴장 논란은 심판의 권위와 갑질 사이에 놓인 미묘한 기 싸움이었다. 사진출처 | SPOTV 중계화면. 퇴장은 심판이 선수한테 가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징계다. 왜냐하면 선수는 퇴장을 당하면 만회할 기회 ...

이대호 "선수도 존중" vs 심판 "룰 따른 퇴장" 여전한 논란 - 한국일보

... [잠실=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하루가 지났지만 '이대호(35·롯데) 퇴장 사건'에 대한 논란은 식지 않았다. 이대호는 "팬들께 죄송하다"면서도 "선수와 심판이 서로 존중해야 한다. 애교 있는 항의를 하고 싶다"고 하소연했고, 심판부는 "룰에 따라 퇴장 조치를 ...

'섭섭한' 이대호, 심판 권위 아닌 배려 문화 원해 - 머니투데이

권위만을 앞세우면 갈등의 골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 그래서 대화가 필요한 것이다. 퇴장으로 한 차례 속 앓이를 한 이대호(롯데 자이언츠)는 선수와 심판이 서로 배려하는 문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대호는 지난 29일 두산과의 경기에서 퇴장을 받았다.

불신의 그라운드, 이대호와 심판의 시각 차이 - JTBC

개막 4주 차를 맞이한 KBO리그가 선수단 심판 사이 '불신'으로 얼룩졌다. 같은 상황을 받아들이는 시각 차이가 크다. 4월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롯데전에서 롯데 이대호(25)가 퇴장을 당했다. 상황은 이랬다. 4회초 2사 1·2루에서 이대호는 두산 선발 ...

'퇴장' 이대호 "선수 대표해 심판께 애교있는 하소연 하고파" -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심판 분들도 동생, 후배들이라고 생각하고 선수단을 배려해주셨으면 한다. 애교있게 하소연 하고싶다." 롯데 자이언츠는 30일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경기를 치른다. 전날 4회초 타구의 파울과 페어 여부를 놓고 심판과 ...

이대호가 밝힌 퇴장 상황 “팬들 선동한 것 아니다” - 매일경제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앞서 롯데 자이언츠 주장 이대호(35)가 취재진 앞에서 서서 전날(29일) 퇴장 상황을 설명했다. 29일 두산전에서 4번 1루수로 출전한 이대호는 4회초 2사 1,2루서 포수 땅볼로 아웃됐다. 투수 장원준의 아웃코스 ...

헬멧 던진 대호 퇴장 놓고 시끌 - 국제신문

파울이었을까. 퇴장 조치는 적절했을까. 주말 내내 롯데 자이언츠와 야구 팬들 사이에 오간 이야기의 주인공은 '돌아온 4번타자' 이대호였다. 지난 2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이대호가 경기 중 퇴장으로 물러났다.

'퇴장 아쉬움' 이대호, "심판님들 선수들 조금 배려해주셨으면..." - 스포츠서울

[잠실=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롯데 이대호(35)가 퇴장 상황을 돌아보며 아쉬움을 전했다. 3루심의 퇴장선언을 두고 의문을 표한 이대호는 선수와 심판이 서로를 조금씩 더 양보하고 배려하는 그라운드가 되기를 바랐다.

KBO, 이대호 퇴장 상벌위 개최 여부 1일 결정 - JTBC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일 롯데 이대호(35)에 대한 상벌위원회 개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대호는 4월 29일 잠실 두산전 4회에 포수 앞 땅볼을 친 뒤 주심의 태그 아웃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박종철 3루심은 이대호가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며 헬멧을 ...

'첫 퇴장' 이대호 "선수 대표해 심판께 애교 있는 하소연" - 세계일보

KBO리그에서 처음으로 퇴장을 경험한 이대호(35·롯데 자이언츠)는 '헬멧 사건'이 벌어진 지 하루가 지난 30일에도 여전히 아쉬운 마음을 풀지 못했다. 서울 잠실구장에서 만난 이대호는 "만약 (내가 항의했던) 주심이 퇴장을 명했으면 아무런 불만이 없었을 거다.

'KBO 첫 퇴장' 이대호 “상황과 무관한 3루심이 퇴장 지시해…” - 서울신문

... “만약 주심이 퇴장을 명령했으면 아무런 불만이 없었을 겁니다. 하지만 당시 상황과는 무관한 3루심이 퇴장을 지시해 저도 받아들이기 힘들었습니다.” 지난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 전에서 개인 KBO리그 첫 퇴장을 당한 이대호(35·롯데 자이언츠) ...

억울한 이대호 "나 자신에게 화났던 것 뿐인데…" - 조선일보

이대호는 30일 잠실 두산전을 앞두고 "어제는 나 자신에게 화났던 것인데 갑자기 퇴장 명령이 나왔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대호는 지난 29일 경기에서 개인 통산 첫 번째 퇴장을 당했다. 4회초 2사 주자 1,2루 상황에서 이대호의 친 타구가 홈플레이트에 떨어 ...

'퇴장' 이대호 “'주의' 없이 바로 선언 아쉬웠다” - 스포츠경향

30일 두산전이 열린 잠실구장. 이대호는 전날 경기에서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을 당한 것과 관련한 인터뷰 요청에 응했다. 퇴장 또는 심판과 관련 사항에 선수가 직접 언급하는 것은 흔치 않을 일이다. 그에 따라 또 한 번의 감정 출동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KBO "이대호-이대수 징계 여부, 1일 논의" - 조선일보

[OSEN=한용섭 기자] 심판 판정에 대해 항의하다 퇴장당한 이대호(34, 롯데)와 이대수(36, SK)는 추가 징계를 받을까. KBO는 1일 두 선수에 대한 심판보고서 등을 참고해 상벌위원회에 회부할 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대호는 29일 잠실 두산전에서 퇴장 당했다.

조원우 감독의 '이대호 퇴장' 사건 재구성 - 엠스플뉴스

조원우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이대호 퇴장' 사건을 재구성했다. 아쉬움은 남지만, 말은 아꼈다. '대화로 오해를 풀자'는 것이 조 감독의 생각이었다. 조 감독은 4월 30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을 앞두고 전날 이대호의 퇴장 상황을 언급했다. 이대호는 29일 두산과의 ...

조원우 감독 "대호와 함께 심판 이야기 들어볼 것" - 머니투데이

롯데 자이언츠 조원우 감독이 심판실에 찾아가 이야기를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조원우 감독은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앞서 전날 경기에서 일어난 이대호의 퇴장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정리를 ...

이대호의 퇴장과 심판의 권위, 판정의 정확성 - 스포츠조선

이대호는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4번 1루수로 출전했다. 이대호가 퇴장을 당한 것은 1-0으로 앞선 4회초 2사 1,2루 상황. 두산 선발 장원준의 2구째 공에 배트를 갖다댄 이대호는 타구가 홈플레이트 부근을 맞고 튀어오르자 파울로 ...

'퇴장' 이대호 "애교있게 항의하고파..배려 분위기 필요" - 머니투데이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가 퇴장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심판과 선수들이 서로 배려할 수 있는 분위기가 형성되길 바랐다. 이대호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앞서 "선수들을 대표해서 애교 ...

이대호가 말하는 퇴장 상황 ”실수 인정, 하지만 배려가 없었다” - 일간스포츠

지난달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롯데의 경기에서 롯데 이대호가 퇴장을 당했다. 상황은 이랬다. 4회초 2사 1·2루 기회에서 타석에 나선 그는 상대 선발 장원준의 2구째를 타격했다. 홈플레이트 부근에 튄 공은 이후 튀어 올랐고 두산 포수 박세혁이 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