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p With US Online NewsJS

This RSS feed URL is deprecated

[포토스토리] 상암월드컵경기장 잔디에 무슨 일이? - 스포츠조선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8월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2018년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9차전 경기를 펼쳤다. 결과는 0 대 0 무승부. 같은 조 중국과 우즈벡의 경기에서 중국이 우즈벡을 1대 0으로 ...더보기 »

이란전 무득점 무승부...신태용 감독 "잔디 때문에 힘든 것도 있었다" - 더팩트

[더팩트 | 최정식기자] "잔디 상태 때문에 힘든 것도 있었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18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9차전에서 이란과 0-0으로 비긴 뒤 잔디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라운드 상태에 대해서는 ...더보기 »

한국 축구 '최악의 잔디' 논란…월드컵 진출 못하면 서울시 책임? - 아시아경제

31일 서울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에서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이란과 0대 0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월드컵 본선 진출 여부가 다음 경기로 미뤄지게 됐다. 하지만 결과보다 당일 '최악의 잔디 상태'가 도마에 오르 ...더보기 »

신태용부터 손흥민까지 "잔디에 뿔났다" - Goal.com

대한민국의 신태용 감독과 선수들은 입을 모아 잔디상태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골닷컴] 이준영 기자 = 지난 31일 저녁 2017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대한민국과 이란의 경기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졌다. 안방에서 일찌감치 본선 진출을 ...더보기 »

7천만원 들였지만…홈 이점 무색했던 서울월드컵경기장 잔디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솔직히 화가 난다. 이런 상황에서 경기를 잘하기를 바란다는 건 욕심인 것 같다. 홈인데도 이런 잔디 속에서 해야 한다는 사실이 대단히 아쉽다." 축구 국가대표팀이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더보기 »

두더지가 파놓은 듯… 이란전 '잔디 참사' - 조선일보

상암경기장 '최악 잔디' 논란 선수들 몸 풀때부터 푹푹 파여 "2002월드컵 개최지가 어쩌다…" 시설공단·축구협에 비난 쇄도 잔디 개선 작업 늦게 시작한 듯 "뿌리가 제대로 내리지 못해".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경기가 열린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 한국과 이란 ...더보기 »

홈에서 잔디 탓을 하는 한국 축구의 안타까운 현실 - 노컷뉴스

잔디 상태에 화가 납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은 한국 축구의 성지다. 하지만 잔디 상태는 엉망이다. 한국 축구의 성지가 오히려 한국 축구를 울리고 있다. 지난 3월 시리아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7차전이 끝난 뒤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이 ...더보기 »

단 한 경기에 엉망이 된 서울월드컵경기장 잔디 [포토스토리] - 매일경제

[매경닷컴 MK스포츠(상암) = 김재현 기자] 한국이 이란을 상대로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을 위해 혈전을 벌였으나 아쉽게 이란에 0:0 무승부를 기록하고 말았다. 지난 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한국과 이란의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9 ...더보기 »

[포토뒷담화] 날아다니는 잔디 뭉치... 위태로운 한국 축구 - 한국일보

8월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이란과의 경기에서 한 선수가 드리블하자 뒤편으로 잔디가 떠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축구공 크기만한 잔디 뭉치가 그라운드에 나뒹굴고 있다. 류효진기자 ...더보기 »

손흥민 “이런 잔디에서 잘하라고? 화가 나” - 한겨레

손흥민(토트넘)이 31일 이란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이 열린 서울 월드컵 경기장의 잔디 상태에 대해 분통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이날 이란과 0-0으로 비긴 뒤 "이런 말을 해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매번 이런 상황에서 경기 잘하라고 하는 데 화가 난다"고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