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RSS feed URL is deprecated

'중국화 논란' 보다 더 커진 '주장' 김영권의 '실언' - 머니투데이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우충원 기자] 불지옥을 만든 홈팬들의 눈물이 나게 만들었다. 무승부로 생긴 아쉬움은 선수의 발언으로 절망에 가깝게 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서 열린 이란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더보기 »

'실언 논란' 김영권, 공식사과 “말실수 죄송합니다” - 서울신문

축구대표팀 주장 김영권(광저우)이 관중 응원 소리 때문에 선수들 간 소통하기 힘들었다고 한 발언에 관해 사과했다. 김영권은 1일 축구대표팀 관계자를 통해 “그런 의도로 이야기한 게 아니었는데, 머릿속이 복잡해 말을 잘못했다”라며 “매우 후회스럽고 죄송하다 ...더보기 »

이란전 무승부...잔디 탓? 관중 탓? 논란 - YTN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이란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한 가운데 주장 김영권 선수의 인터뷰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여기에다가 잔디 논란까지 불거지면서 비판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전문가 모시고 얘기 좀 들어보겠습니다. 한준희 KBS 축구 해설위원 나오 ...더보기 »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김영권, 인터뷰 논란…네티즌 "관중 함성 핑계? 무관중 경기 하고 싶나봐" - 이투데이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0명이 뛴 이란과의 경기에서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며 0-0으로 무승부를 거둔 가운데 주장 김영권의 인터뷰마저 논란이 되고 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31일 서울월드컵 ...더보기 »

대표팀 주장 김영권, "관중들의 소리가 크다보니 소통하기 힘들었다" 발언 논란 - 중앙일보

축구대표팀 주장 김영권(오른쪽)이 지난달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에서 0-0으로 비긴 뒤 아쉬워하고 있다. [중앙포토]. "관중들의 소리가 크다보니 선수들이 소통하기 굉장히 힘들었다." 축구대표팀 주장 ...더보기 »

6만 관중 함성이 너무 커 이란과 비겼다는 대표팀 주장 김영권 - 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관중들의 함성이 크다 보니 선수들끼리 소통하기가 매우 힘들었다. 소리를 질러도 들리지 않았다. 선수들끼리 소통을 하지 못해 답답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주장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이 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모인 6만3천명 ...더보기 »

주장 김영권, '관중 응원 탓' 사과…“매우 후회스럽고 죄송” - KBS뉴스

축구대표팀 주장 김영권(27·광저우)이 관중 응원 소리 때문에 경기를 제대로 펼치지 못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김영권은 1일 오전 축구대표팀 관계자를 통해 "그런 의도로 이야기한 게 아니었는데, 머릿속이 복잡해 말을 잘못했다"며 "매우 후회스럽고 죄 ...더보기 »

축구팬들을 분노하게 한 대표팀 김영권의 말을 전부 들어보자 - 허핑턴포스트

어제 마지막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에서 이란과 0대0으로 비긴 가운데, 대표팀 주장인 김영권의 발언이 축구팬들의 분노를 샀다. 대표팀 주장인 김영권(27, 광저우 에버그란데) 선수는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경기장 안에서 관중들의 소리가 ...더보기 »

축구대표팀 주장 김영권, "관중들의 함성 때문에 소통이 힘들었다" 인터뷰 논란 - 내외뉴스통신

[서울=내외뉴스통신] 안상혁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김영권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김영권은 31일 열린 이란과의 경기 직후 "경기장 안에서 관중 함성소리가 너무 커서 소통이 힘들었다"며 "연습했던 걸 제대로 펼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발언이 알려 ...더보기 »

`소통`발언 해명 김영권 "나쁜 의도는 없었다" - Goal.com

[골닷컴] 이준영 기자 = 지난달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9차전에 선발 출전했다. 신예 김민재와 함께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김영원은 비록 승리하진 못했지만,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하지만 경기 종료 이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