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최악의 잔디' 논란…월드컵 진출 못하면 서울시 책임? - 아시아경제

31일 서울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에서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이란과 0대 0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월드컵 본선 진출 여부가 다음 경기로 미뤄지게 됐다. 하지만 결과보다 당일 '최악의 잔디 상태'가 도마에 오르 ...

'잔디·인터뷰·쓰레기', 이란전 결과보다 아쉬웠던 세 가지 - 오마이뉴스

이란을 상대로 골을 넣기가 이리도 힘든 것이었나. 박지성이 없는 대한민국은 이란을 이길 수 없는 것인가.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31일 오후 9시(이하 한국 시각)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 ...

'한국-이란전 무승부' 서울월드컵경기장 부실 잔디로 '홈 이점 무색' -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방정훈 기자 = 한국 축구 대표팀이 이란전을 0-0 무승부로 마친 후 서울월드컵경기장 내 부실한 잔디 상태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 ...

"이런 잔디에서 좋은결과 바라는 건 욕심"···선수들 불만 - 조선일보

공은 들였지만 기대만큼은 아니었다. 좋지 않은 상태로 홈 이점을 빼앗었던 서울월드컵경기장의 잔디 상태가 이란전에서도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수도 서울에 위치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A매치의 대부분이 열린다. 한국과 이란의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 ...

7천만원 들였지만…홈 이점 무색했던 서울월드컵경기장 잔디 - 서울신문

솔직히 화가 난다. 이런 상황에서 경기를 잘하기를 바란다는 건 욕심인 것 같다. 홈인데도 이런 잔디 속에서 해야 한다는 사실이 대단히 아쉽다.” 축구 국가대표팀이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에서 득점 ...

손흥민 "이런 잔디에서 잘하라고? 화가 나" - SBS뉴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 한국 대 이란 경기.아쉬운 표정으로 앉아 있는 손흥민이 뒤로 곳곳이 팬 잔디가 눈에 띈다. 메인이미지 2 : 경기 관계자들이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

주장 김영권 “관중 소리 때문에..” 신태용 감독 “잔디 때문에” '탓만 하다 끝난 이란 전' - 전자신문

한국 이란 전에 대한 아쉬움에 대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관중은 선수들의 경기력에, 선수들은 관중의 응원소리에, 경기장 잔디 상태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탓만 하다 끝낸 월드컵 아시아 예선전이었다. 지난 31일 저녁 2017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

"이런 잔디에서 잘하라고?"…축구대표팀, '논두렁 잔디'에 뿔났다 - 중앙일보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 한국 대 이란 경기. 아쉬운 표정으로 앉아 있는 손흥민이 뒤로 곳곳이 팬 잔디가 눈에 띈다. [연합뉴스]. "이런 잔디에서 잘하길 바라는건 욕심이다. 화가 난다."

[김평호의 함께 보는 일기]또 불거진 잔디 논란, 월드컵 치른 나라 맞나요 - 데일리안

한국 축구의 성지 서울 월드컵경기장의 잔디가 또 도마에 올랐습니다. 지난달 31일 이란전을 마친 선수들은 물론, 신태용 감독까지 나서 잔디 상태에 불만을 제기하며 문제가 불거졌습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의 잔디는 과거 손흥민과 기성용 등 대표팀 주축 선수 ...

[뉴스초점] 월드컵예선 이란과 무승부…불안한 A조 2위 유지 - 연합뉴스 (보도자료)

어제 밤에 벌어진 우리나라와 이란의 월드컵 최종예선 9차전이 0대0 무승부로 끝났습니다. 한국 축구의 9회 연속 월드컵 진출 여부는 우즈베키스탄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판가름나게 됐는데요. 월드컵 최종예선 소식, 스포츠문화부 김종력기자와 이야기 나눠 ...

단 한 경기에 엉망이 된 서울월드컵경기장 잔디 [포토스토리] - 매일경제

[매경닷컴 MK스포츠(상암) = 김재현 기자] 한국이 이란을 상대로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을 위해 혈전을 벌였으나 아쉽게 이란에 0:0 무승부를 기록하고 말았다. 지난 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한국과 이란의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9 ...

손흥민 "이런 잔디에서 잘하라고?…화가 난다" 불만 폭발 - 중앙일보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 한국 대 이란 경기. 손흥민이 상대팀 아시칸 데자가흐와 볼다툼을 벌이다 넘어지고 있다. [서울=연합뉴스]<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

홈에서 잔디 탓을 하는 한국 축구의 안타까운 현실 - 노컷뉴스

서울월드컵경기장은 한국 축구의 성지다. 하지만 잔디 상태는 엉망이다. 한국 축구의 성지가 오히려 한국 축구를 울리고 있다. 지난 3월 시리아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7차전이 끝난 뒤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이 잔디 이야기를 꺼냈다.

"이런 잔디에서 잘하는 건 욕심" 손흥민 불만 폭발 - YTN

아쉬웠던 이란전, 핑계로 들릴 수도 있겠습니다만 경기 환경도 우리 선수들을 돕지 않았습니다. 경기 전부터 걱정했던 불량 잔디가 신태용 호의 경기력을 떨어뜨렸는데요. 급기야 손흥민 선수의 작심 발언까지 나왔습니다. 홍주예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 시작과 ...

한국 vs 이란, 무승부 '잔디가 너무해'...'그놈의 잔디가 뭐길래' - 데일리한국

한국 대표팀이 이란전과의 승부를 무승부로 가져간 가운데 서울월드컵경기장의 잔디가 화두에 오르고 있다. 31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과 이란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경기가 열린 가운데 한국이 이란 상대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기가 ...

이란전 무득점 무승부...신태용 감독 "잔디 때문에 힘든 것도 있었다" - 더팩트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18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9차전에서 이란과 0-0으로 비긴 뒤 잔디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라운드 상태에 대해서는 이미 경기 전부터 논란이 됐다. 곳곳이 패여 있는 등 최상의 ...

신태용부터 손흥민까지 "잔디에 뿔났다" - Goal.com

대한민국의 신태용 감독과 선수들은 입을 모아 잔디상태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골닷컴] 이준영 기자 = 지난 31일 저녁 2017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대한민국과 이란의 경기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졌다. 안방에서 일찌감치 본선 진출을 ...

잔디 상태에 화난 손흥민 “이런 상황에서 좋은 경기 하라는게 화가 나” - 스포츠경향

손흥민이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이란과의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2017.08.31 이석우 기자 foto0307@kyunghyang.com. “이런 상황에서 잘하라고 하는게 화가 납니다.” 31일 이란과의 2018 러시아 ...

'작심' 손흥민 "잔디 상태 최악, 잘하길 바라는 건 욕심" - 조이뉴스24

...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최악의 잔디상태 때문이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31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