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뉴스

전남대병원

전남대병원 "5·18 민주화운동 부상 원인 중 총상 41% 가장 많아" - NSP통신

NSP통신전남대병원 "5·18 민주화운동 부상 원인 중 총상 41% 가장 많아"NSP통신... (광주=NSP통신) 김용재 기자 = 5·18민주화운동(이하 5·18) 당시 전남대학교병원서 치료받은 사상자는 총 223명이었으며, 이 중 총상이 41%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집단발포가 시작된 날(21일)에 사상자가 40%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최근 전남대 ...더보기 »

“병원 포위해 총 쏘고 병실 수색”…5·18계엄군 전남대병원도 진압 - 경향신문

“병원 포위해 총 쏘고 병실 수색”…5·18계엄군 전남대병원도 진압경향신문전남대병원이 5.18민주화운동 당시 의료진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펴낸 <5.18 10일간의 야전병원>.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들이 환자를 치료 중이던 전남대병원을 포위하고 사격을 한 뒤 총을 들고 병실까지 수색했다는 당시 의료진의 진술이 나왔다. 계엄군 ...더보기 »

5·18 당시 전남대병원 환자 223명…총상 41% 가장 많아 - 연합뉴스;

5·18 당시 전남대병원 환자 223명…총상 41% 가장 많아 - 연합뉴스

연합뉴스5·18 당시 전남대병원 환자 223명…총상 41% 가장 많아연합뉴스...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5·18민주화운동 당시 전남대병원에서 치료받은 환자는 총 223명이며, 이 가운데 총상 환자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전남대병원이 1일 발표한 5·18 당시 진료기록부·수술대장·마취장부 조사 결과에서 드러났다.더보기 »

'10일 간의 야전병원' 전남대병원 5·18증언집 발행 - 일간스포츠;

'10일 간의 야전병원' 전남대병원 5·18증언집 발행 -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10일 간의 야전병원' 전남대병원 5·18증언집 발행일간스포츠【광주=뉴시스】구용희 기자 = "아이의 가슴과 척추에 박혀 있던 총알을 꺼냈다. 총알이 중요한 장기를 빗겨간 덕에 아이는 목숨을 건질 수 있었지만 다리는 영영 쓰지 못하게 됐다. 어린아이에게 까지 총을 쏘다니 모든 의료진이 분개했다" <오봉석 흉부외과 교수· ...더보기 »

5·18계엄군 전남도청 진압시,전남대병원도 진압 대상이었... - 아시아경제;

5·18계엄군 전남도청 진압시,전남대병원도 진압 대상이었... -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5·18계엄군 전남도청 진압시,전남대병원도 진압 대상이었...아시아경제[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5·18민주화운동 당시 전남대학교병원은 전남도청 진압을 위해 광주에 재진입하던 계엄군의 무차별 사격과 강압 수색이 진행된 진압 대상이었다. 이같은 사실은 전남대병원이 최근 발행한 5·18당시 전남대병원 의료진의 증언집 '5·18 10 ...더보기 »

전남대병원 의료진, 5·18증언집 발행 - 아시아경제;

전남대병원 의료진, 5·18증언집 발행 -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전남대병원 의료진, 5·18증언집 발행아시아경제[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윤택림)이 5·18민주화운동 당시 전남대병원 의료인들의 증언모음집 '5·18 10일간의 야전병원'을 1일 발행했다. 전남대병원은 당시의 참혹한 상황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사상자 수술 및 치료에 전념하면서, '민주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