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뉴스

조대엽, 음주운전은

조대엽, 음주운전은 "죄송하다"…사외이사 의혹은 "몰랐다" - SBS뉴스

SBS뉴스조대엽, 음주운전은 "죄송하다"…사외이사 의혹은 "몰랐다"SBS뉴스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오늘(1일) 새벽까지 이어졌습니다. 조 후보자는 음주운전에 대해선 사과했지만 사외이사 겸직 논란에 대해선 몰랐다고 해명했습니다.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만취 음주 ...더보기 »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도덕성 공세에 “능력” 방어 - 국민일보;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도덕성 공세에 “능력” 방어 - 국민일보

국민일보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도덕성 공세에 “능력” 방어국민일보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국회 환경노동위 인사청문회에서 굳은 표정으로 청문회 답변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윤성호 기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야당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음주운전 전과, 고려대 교수 시절 사외 ...더보기 »

조대엽 “사외이사 등재 몰랐다”… 野 “교수 자격도 없어” - 동아일보;

조대엽 “사외이사 등재 몰랐다”… 野 “교수 자격도 없어” - 동아일보

동아일보조대엽 “사외이사 등재 몰랐다”… 野 “교수 자격도 없어”동아일보음주운전 공식 사과 30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는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렸다. 조 후보자가 자리에서 일어나 음주운전 전과에 대해 고개를 숙이며 공식 사과하고 있다. 최혁중 기자 [email protected] ...더보기 »

조대엽

조대엽 "인감 맡겼을 뿐… 그 기업의 주주·이사 된 줄 몰랐다" - 조선일보

조선일보조대엽 "인감 맡겼을 뿐… 그 기업의 주주·이사 된 줄 몰랐다"조선일보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30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에게 쏟아진 의혹들에 대해 "몰랐다" "이해해달라"는 답으로 일관했다. 야당들은 "몰랐다는 건 거짓말이고, 정말 몰랐다면 장관 자격이 없는 세상 물정 모르는 무능한 인사"라고 공세를 폈다.더보기 »

인감'으로 시작해 '인감'으로 끝난 조대엽 후보자 청문회 - 경향신문

인감'으로 시작해 '인감'으로 끝난 조대엽 후보자 청문회경향신문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1일 새벽 1시가 가까운 시점에 종료됐다. 30일 노동부 장관 인사청문회는 시작부터 '인감증명서'와 '인감도장'을 둘러싼 질문세례가 이어졌다. 1일 새벽 상황도 다르지 않았다. '인감' 관련 ...더보기 »

1박2일 조대엽 인사청문회 종료…음주운전·사외이사 경력 집중 - 뉴스1;

1박2일 조대엽 인사청문회 종료…음주운전·사외이사 경력 집중 - 뉴스1

뉴스11박2일 조대엽 인사청문회 종료…음주운전·사외이사 경력 집중뉴스1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30일 시작해 자정을 넘겨 7월 1일 오전 종료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여야 의원들은 조 후보자의 음주운전 경력과 학교 승인없이 사외이사에 등재해 영리활동에 참여했다는 의혹 등을 놓고 공방을 주고 ...더보기 »

신보라 의원 조대엽 저격수 등극, '음주운전은 간접 살인이다' - 더팩트;

신보라 의원 조대엽 저격수 등극, '음주운전은 간접 살인이다' - 더팩트

더팩트신보라 의원 조대엽 저격수 등극, '음주운전은 간접 살인이다'더팩트... [더팩트 | 최재필 기자]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30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신보라 의원은 "음주운전은 간접살인이다"며 조대엽 후보자의 음주운전 경력에 대해 비판했다. 신보라 ...더보기 »

고개 숙인 조대엽 “음주운전 죄송” - KBS뉴스;

고개 숙인 조대엽 “음주운전 죄송” - KBS뉴스

KBS뉴스고개 숙인 조대엽 “음주운전 죄송”KBS뉴스야권은 음주 운전과 사외 이사 전력을 비롯한 도덕성 검증에 주력했고, 조 후보자는 죄송하다며 머리를 숙였습니다.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문회는 야당 위원들의 거센 질타로 시작됐습니다. 특히 조 후보자의 음주 운전 전력을 집중 추궁했고.더보기 »

조대엽 청문회…野

조대엽 청문회…野 "의혹 역대급", 與 '엄호·비판' 갈려 - 경북일보

경북일보조대엽 청문회…野 "의혹 역대급", 與 '엄호·비판' 갈려경북일보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30일 진행한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는 조 후보자의 도덕성 문제와 자질 등을 두고 야당의 맹공이 이어졌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대체로 정책 검증 위주의 질문으로 조 후보자 엄호에 나섰지만, 일각 ...더보기 »

조대엽 “몰랐다”만…여당 의원도 비판 - 경향신문

조대엽 “몰랐다”만…여당 의원도 비판경향신문... “음주운전, 뼈아픈 반성”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의 제안으로 자신의 음주운전 전력과 관련해 자리에서 일어나 사과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권호욱 선임기자 ...더보기 »

"인감증명 줬는데 사외이사 등재 몰랐다니" 불법겸직 추궁 - 국제신문

국제신문"인감증명 줬는데 사외이사 등재 몰랐다니" 불법겸직 추궁국제신문인감증명서를 내줬지만, 사외이사로 등재된 것은 몰랐다." 고려대 교수 출신인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대학에 알리지도 않고 한국여론방송에서 사외이사를 하며 영리활동을 했고 그것을 숨기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 내놓은 해명이다.더보기 »

민주

민주 "제2의 제보조작" 국민의당 "분명한 거짓해명, 법적대응" -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민주 "제2의 제보조작" 국민의당 "분명한 거짓해명, 법적대응"오마이뉴스문준용 제보 조작'이 30일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갑자기 등장했다. 조 후보자의 (주)한국여론방송 사외이사 재직 의혹 문제와 관련되어서다.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와 국민의당 당직자 사이에 주고 ...더보기 »

음주운전·사외이사 집중 추궁…난타전 된 조대엽 청문회 - JTBC;

음주운전·사외이사 집중 추궁…난타전 된 조대엽 청문회 - JTBC

JTBC음주운전·사외이사 집중 추궁…난타전 된 조대엽 청문회JTBC오늘(30일) 국회에서는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야당은 음주운전과 사외이사 겸직 논란 등을 들어서 사퇴를 촉구했고 여당은 이에 대해 반박하면서 청문회장에서는 오늘도 고성이 오갔습니다. 신혜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더보기 »

조대엽, 음주운전·사외이사 논란…與도 질타 - TV조선 (가입);

조대엽, 음주운전·사외이사 논란…與도 질타 - TV조선 (가입)

TV조선 (가입)조대엽, 음주운전·사외이사 논란…與도 질타TV조선 (가입)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음주운전과 세금탈루, 사외이사 겸직 의혹을 놓고 집중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일부 의혹에 대해서는 여당 의원들도 나서서 조 후보자를 질타하고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지선호 기자 입니다. [리포트] 조대엽 고용 ...더보기 »

신보라

신보라 "음주운전 간접 살인, 학교에 셀프 신고할 생각은 안 했나" - 국제신문

국제신문신보라 "음주운전 간접 살인, 학교에 셀프 신고할 생각은 안 했나"국제신문... "음주운전은 간접살인이라는 사회적 인식이 크고, 회사와 공직사회의 품위도 손상됐습니다." 사진=ytn 캡쳐.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이 30일 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지적했다. 신 의원은 질의에 앞서 "문재인 정부의 검증이 ...더보기 »

이상돈

이상돈 "조대엽 고려대의 수치, 장관커녕 교수 자격도 없어" - 국제신문

국제신문이상돈 "조대엽 고려대의 수치, 장관커녕 교수 자격도 없어"국제신문30일 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이 "후보자는 고려대의 수치"라며 맹비난했다. 사진=ytn 캡쳐. 이 의원은 "세상에 많은 직업 중에 윤리적 기준이 높아야 하는 직업은 성직자, 법관, 교직원이다. 특히 교직원 중에서도 ...더보기 »

“장관커녕 교수 자격 없다”… 野 음주운전·사외이사 겸직 질타 - 세계일보;

“장관커녕 교수 자격 없다”… 野 음주운전·사외이사 겸직 질타 - 세계일보

세계일보“장관커녕 교수 자격 없다”… 野 음주운전·사외이사 겸직 질타세계일보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야당의원들은 '인사청문 3라운드' 마지막 날인 30일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의 음주운전 전과와 사외이사 겸직 후 영리활동 의혹 등 도덕성 문제를 집중 추궁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정책 검증 ...더보기 »

조대엽 청문회…野 '사외이사 겸직' 맹공 - OBS경인TV 뉴스사이트;

조대엽 청문회…野 '사외이사 겸직' 맹공 - OBS경인TV 뉴스사이트

OBS경인TV 뉴스사이트조대엽 청문회…野 '사외이사 겸직' 맹공OBS경인TV 뉴스사이트송영무, 김상곤 후보자와 함께 야당이 부적격 인사로 꼽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음주운전에 사외이사 겸직 문제 등이 논란이 됐습니다. 정철규 기자입니다. 【기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향한 야당의 공세 ...더보기 »

조대엽 청문회…野 “의혹 역대급”, 與 '엄호·비판' 갈려 - KBS뉴스;

조대엽 청문회…野 “의혹 역대급”, 與 '엄호·비판' 갈려 - KBS뉴스

KBS뉴스조대엽 청문회…野 “의혹 역대급”, 與 '엄호·비판' 갈려KBS뉴스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30일(오늘) 진행한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 청문회에서는 조 후보자의 도덕성 문제와 자질 등을 두고 야당의 맹공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은 조 후보자의 음주 운전 전력에 대해, "음주운전은 간접살인"이라며 ...더보기 »

조대엽

조대엽 "음주운전 큰 실수"…사외이사 의혹은 '모르쇠' - SBS뉴스

SBS뉴스조대엽 "음주운전 큰 실수"…사외이사 의혹은 '모르쇠'SBS뉴스송영무·김상곤 후보자에 이어 오늘(30일)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렸습니다. 조 후보자는 음주운전 전력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했지만, 사외이사 겸직 논란에 대해서는 몰랐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세영 기자입니다. <기자>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