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RSS feed URL is deprecated

“시신보며 좋아할때 딸 찾아…” 검사, 공범 무기징역 구형하며 울먹 - 동아일보

29일 오후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 결심공판이 열린 인천지법 413호 법정. 공범 박모 양(19)에게 무기징역과 전자발찌 30년 부착을 구형하는 인천지검 나창수 검사(43)의 목소리가 떨렸다. “피고인은 건네받은 시신 일부를 보며 좋아하고 서로 칭찬할 때 부모는 아이 ...더보기 »

인천 초등생 살인범·공범 주고받은 트위터 美 FBI 분석 중, 왜? - 매일경제

기사의 본문상단 이미지 사진설명 미 국무부 인천 초등생 살인범 트위터 분석 중. 29일 검찰이 인천 초등생 살인범과 공범에 각각 징역 20년과 무기징역을 구형한 가운데 미국 국무부가 분석 중인 인천 초등생 살인범과 공범의 트위터 내용이 이들의 살인 혐의를 입 ...더보기 »

'인천 초등생 살해' 10대에 이례적 무기징역 구형 - 조선일보

... "이 사건으로 너무나 어린 나이에 하늘나라로 간 피해자와 그 가족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어리석은 한 번의 행동으로 많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29일 오후 5시 30분쯤 인천지법 413호 대법정. 인천 8세 여자 초등생 살인사건의 범인 박모 ...더보기 »

공범 박양은 어쩌다 주범보다 더 주목받게 됐나 - 한경닷컴

인천의 8살 여자 초등생을 유괴해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17세 김양에게 법정최고형인 20년형이 구형됐다. 인천지법 형사 15부(허준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29일 결심 공판에서 검찰 측은 "누가봐도 살인 당시 심신미약 상태가 아니었다"면서 "징역 20년형과 30년 ...더보기 »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 주범에 징역 20년 ·공범에 무기징역…이유는? - 동아일보

검찰이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 주범에게 징역 20년, 공범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구형량을 가른 배경은 소년법의 나이 규정. 29일 인천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허준서) 심리로 열린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 결심공판. 검찰은 주범 A 양(17)에게 징역 20년과 함께 ...더보기 »

인천초등생 살해 16세 주범 20년, 18세 공범 무기징역 구형 - 중앙일보

인천 초등생(8) 유괴·살해 사건의 10대 공범인 여고 졸업생 P양(18)에게 검찰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또 살해를 주도적으로 행한 여고 중퇴생 K양(16)에게는 징역 20년이 구형됐다. 검찰은 두 명 모두에게 보호장치(위치추적장치) 장착 30년도 함께 구형했다. 검찰 ...더보기 »

"'인천 초등생 살인범' A양, 공범 B양이 사체 맛보고 싶다고 해서 살인" 충격 - 이투데이

인천 여아 살인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29일 결심공판에서 '인천 초등생 살인범' 10대 주범 A(17) 양에게 징역 20년, 공범 B(18) 양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한 가운데 결심 공판에서 A 양이 "공범 B 양이 사체를 맛보고 싶다고 해 살인을 저질렀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져 ...더보기 »

주범 20년 구형…피해아동 측 변호인 "당연한 결과" - 한경닷컴

인천의 8살 여자 초등생을 유괴해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17세 김양에게 법정최고형인 20년형이 구형됐다. 인천지법 형사 15부(허준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29일 결심 공판에서 검찰 측은 "누가봐도 살인 당시 심신미약 상태가 아니었다"면서 징역 20년형과 30년 ...더보기 »

주범은 징역 20년형인데 공범은 무기징역 구형…이유는(종합) - 연합뉴스

... [그래픽] 인천 초등생 살해범 '법정최고형' 구형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8살 여자 초등학생을 유괴해 살해한 뒤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10대 소녀에게 검찰이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이 소녀와 살인 범행을 ...더보기 »

검찰 '8살 초등생 살해' 공범…법정최고형 구형(종합) - 매일경제

8살 초등생 유괴·살해 사건의 10대 공범에게 검찰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검찰은 29일 오후 인천지법 형사15부(허준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범 A(18)양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무기징역과 3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