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RSS feed URL is deprecated

최순실 없이 '나홀로 재판' 박근혜…한결 여유로운 모습 - 한경닷컴

삼성 등 대기업에서 총 592억원의 뇌물을 받거나 요구·약속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5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받은 후 구치소로 가는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피고인은 들어와서 피고인석에 착석하기 바랍니다 ...더보기 »

두 번째는 홀로 출석한 박근혜, 옅은 미소 보이기도 - 중앙일보

두 번째 재판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간간이 옅은 미소를 보였다. 굳은 표정으로 정자세를 유지하던 첫 재판과 달리 팔짱을 끼고 재판 내용을 듣기도 했다. 서울중앙지법에서 25일 오전 10시부터 열린 2차 재판에 박 전 대통령은 다른 피고인 없이 홀로 출석 ...더보기 »

박근혜 측 “참고인 수백명 다 불러라”…재판부 “시간낭비” - 경향신문

착잡한 발걸음 박근혜 전 대통령이 25일 열린 뇌물 등 혐의 2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버스에서 내려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65) 측이 검찰이 법원에 제출한 수사기록 대부분을 증거로 사용하는 데 반대한다는 입 ...더보기 »

朴측 사사건건 시비...재판 지연 전략? - 프레시안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본격적인 법정 공방이 시작됐다.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 뇌물 수수 혐의 두 번째 공판에서 검찰과 변호인 측은 사사건건 부딪히며 신경전을 벌였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23일 첫 재판 ...더보기 »

노무현 정부 도입한 '진술조서 거부'…박근혜측이 활용 - 한경닷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공판이 시작됐다. '세기의 재판'이라는 평이 있는 만큼 양쪽은 치열한 법리공방을 벌이고 있다. 그 과정에서 일반인에게는 낯선 법률 용어와 재판절차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공소장 일본주의' 등 생소한 용어 속출 서울중앙지방 ...더보기 »

두 번째 재판에 출석한 박근혜는 조금 달랐다 - 허핑턴포스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첫 재판보다 한결 차분하고 여유로운 모습으로 두 번째 재판에 출석했다. 변호인들과 웃으며 인사를 나눴고 검찰이 제시한 최순실씨의 재판 기록도 꼼꼼하게 살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재판장 김세윤)는 25일 오전 10시 592억원의 뇌물을 ...더보기 »

朴, 불리한 증언 나오면 손동작 써가며 반박 - 매일경제

사진설명 다시 구치소로 뇌물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 전 대통령이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2차 공판을 마치고 구치소로 가는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이충우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65·구속기소)이 첫 재판보다 한결 여유롭고 적 ...더보기 »

박근혜 재판 '유ㆍ무죄' 본격 심리…29일부터 최순실 사건과 병합 심리 - 이투데이

... △삼성 등 대기업에서 총 592억원의 뇌물을 받거나 요구·약속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5일 오전 2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 등 대기업에서 총 592억원의 ...더보기 »

朴, 6시간 재판에 딱 '19자' 발언…하품·팔짱·미소도 - 중앙일보

박근혜(65) 전 대통령이 본인의 두 번째 공판에서 직접 입을 열었다. 그러나 증거조사 의견을 묻는 재판장의 질문에 겨우 꺼낸 대답은 총 19자였다. 박 전 대통령은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본인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 ...더보기 »

朴, 153명 진술 증거 거부…숨은 꼼수는? - 노컷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이 '삼성뇌물' 관련 153명의 진술조서에 대해 증거로 인정할 수 없다고 반발해 재판이 장기화 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박 전 대통령은 구속기한이 오는 10월 중순인 점을 감안해 재판의 속도를 늦춰 구속 상태에서 벗어나기 위한 '꼼수'는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