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RSS feed URL is deprecated

판사가 "대법원 판결 따를 필요 없다"…법원 '발칵' - 한경닷컴

현직 판사가 '대법원 판결은 남의 해석일 뿐'이라는 취지의 글을 법원 내부게시판에 올려 파장이 일고 있다. 법원 내 소위 '진보성향' 판사들 모임으로 알려진 국제인권법연구회 소속이던 이 판사는 '재판은 곧 정치'라고도 했다. '판사는 자신의 가치와 정치적 성 ...더보기 »

"재판이 곧 정치" 법원 들쑤신 현직 판사의 글 (관련 반론보도문 포함) - 뉴스플러스

인천지법 오현석(40) 판사가 8월 30일 오전 법원 게시판에 '재판과 정치, 법관 독립'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오 판사는 글에서 '군사정권 시절 판사들이 법률 기능공으로서 역할을 축소시켜놓고 근근이 살아남으려 했다'며 '(당시 판사들은) 정치색이 없는 법관 ...더보기 »

현직 판사, "재판이 곧 정치" 글…'사법 정치화' 논란 - 중앙일보

현직 판사가 “재판은 곧 정치라고 말해도 좋은 측면이 있다”며 “대법원 판결은 남의 해석일 뿐 판사는 나름의 해석을 추구할 의무가 있다”는 내용의 글을 법원 내부게시판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개개 법관의 정치적 성향을 인정하는 것이 '법관의 독립'이고, 판 ...더보기 »

인권법연구회 판사 “재판이 곧 정치” … 법원 내부서도 “사법부 불신 초래” 비판 - 중앙일보

현직 판사가 “각 판사의 정치적 성향을 인정하고 존중해야 한다”는 취지의 글을 법원 내부 게시판에 올리자 법원 내부를 비롯한 법조계에서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오현석(40·연수원 35기) 인천지법 판사는 지난달 31일 법원 내부망 게시판인 코트넷에 '재판과 정치 ...더보기 »

[사설] 재판은 정치가 아니며, 판사는 법 아래 있다 - 서울신문

진보 성향의 한 소장 판사가 법원 내부 게시판에 올린 글이 법조계 안팎에 논란을 낳고 있다. '재판은 곧 정치'라며 법관 개개인의 정치적 성향을 인정하는 게 바로 '법관의 독립'이라는 그의 주장에 많은 선배 동료 법관들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일개 소장 ...더보기 »

"재판은 곧 정치…정치성향 존중해야" 판사 글에 법원 시끌 - 연합뉴스

...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준비하는 등 사법부가 수장 교체를 앞두고 과도기를 맞이한 가운데 현직 판사가 '판사의 정치색을 인정하자'는 글을 내부 통신망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 ...더보기 »

[뉴스통] 지금 법원은 '사법의 정치화' 논쟁중! - YTN

그제, 한 판사가 법원 내부 게시판에 '재판과 정치, 법관 독립'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부터입니다. 글을 쓴 이는, 오현석 인천지법 판사로 "재판이 곧 정치"라고 운을 뗐습니다. "판사들 저마다의 정치적 성향들이 있다는 진실을 받아들이고 존중해야 한다"고 ...더보기 »

[뉴스인] "재판은 곧 정치다", 사법 정치화 논쟁 - YTN

어디에도 기울지 않는 공정한 심판을 하라는 뜻으로, 그간 판사의 의무라고 여겨졌지요. 특히 '정치'와 관련한 법관 개개인의 의견에는 더욱 엄정한 잣대를 대곤 했는데요. 그런데 한 판사가 "법관 개개인이 정치적 성향이 있다는 걸 받아들여야 한다"는 취지의 글 ...더보기 »

현직 판사 “재판은 곧 정치” 내부 게시판에 글 올려 - 서울신문

인천지법 오현석(40·사법연수원 35기) 판사가 “재판은 곧 정치라고 말해도 좋은 측면이 있다”며 “대법원 판결은 남의 해석일 뿐 판사는 나름의 해석을 추구할 의무가 있다”는 내용의 글을 법원 내부게시판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대법원 외부 전경 서울신문DB ...더보기 »

[전원책의 오늘 이 사람] 오현석 인천지법 판사 - TV조선

요즘 사법부는 인천지법 오현석 판사가 쓴 글로 시끄럽습니다. 오판사는 '재판이 곧 정치라고 말해도 좋은 측면이 있다' '판사들마다 정치적 성향이 있다는 진실을 존중해야 한다'고 했지요 권력분립은 민주주의의 핵심으로 법관은 어떤 권력에 굴종해서도 안 됩니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