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뉴스

홍성흔 은퇴식, “ML 정식코치 향해 새출발하겠다” - 동아일보;

홍성흔 은퇴식, “ML 정식코치 향해 새출발하겠다” - 동아일보

동아일보홍성흔 은퇴식, “ML 정식코치 향해 새출발하겠다”동아일보은퇴 후 잠행을 거듭했던 홍성흔(41)이 30일 잠실구장에 나타났다. 두산 구단이 마련한 은퇴식을 위해서였다. 두산은 홍성흔이 입단했던 1999년 당시 '반달곰 유니폼'을 제작해 이날을 기념했다. 홍성흔은 “2월 27일 미국에 들어가 샌디에이고 산하 루키리그 팀 ...더보기 »

꽃길 대신 흙길…홍성흔이 선택한 야구인의 길 - 스포츠월드;

꽃길 대신 흙길…홍성흔이 선택한 야구인의 길 -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꽃길 대신 흙길…홍성흔이 선택한 야구인의 길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잠실 권기범 기자] '건물주' 콘셉트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서장훈은 물론 예능 블루칩 안정환도 강호동에 이어 성공한 스포츠스타 출신 방송인이다. 프로야구에서는 홍성흔(40)이 방송계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됐다. 입담은 이미 인정을 받았다.더보기 »

[현장리포트] 홍성흔은 울지 않았다…가족이 울었다 - JTBC;

[현장리포트] 홍성흔은 울지 않았다…가족이 울었다 - JTBC

JTBC[현장리포트] 홍성흔은 울지 않았다…가족이 울었다JTBC홍성흔(41)은 울지 않았다. "울면 지는 것"이라는 자신과의 약속을 지켰다. 그러나 가족이 울었다. 딸이 울고, 아들이 울고, 이내 아내가 울었다. '영원한 캡틴' 홍성흔은 지난달 30일 잠실 롯데전에 앞서 은퇴식을 열고 정든 홈구장에 정식으로 작별 인사를 했다.더보기 »

[인터뷰]홍성흔에게 최고의 찬사는 여전히 '열정'이다 - JTBC;

[인터뷰]홍성흔에게 최고의 찬사는 여전히 '열정'이다 - JTBC

JTBC[인터뷰]홍성흔에게 최고의 찬사는 여전히 '열정'이다JTBC은퇴 후 5개월. 홍성흔(41)이 오랜만에 다시 두산 유니폼을 입었다. 가슴팍에 반달이 그려진 옛 유니폼이었다. 열정적인 목소리와 진지한 눈빛은 여전했다. 다만 한눈에도 예전보다 훨씬 홀쭉해 보였다. 마이너리그 루키 팀에서 새벽부터 선수들과 훈련을 함께 ...더보기 »

'은퇴' 홍성흔

'은퇴' 홍성흔 "18년의 현역 생활, 팬의 사랑으로 해냈다"(일문일답) -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은퇴' 홍성흔 "18년의 현역 생활, 팬의 사랑으로 해냈다"(일문일답)엑스포츠뉴스[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영원한 캡틴' 홍성흔(41)이 17년의 현역 생활을 마무리하며 인생 2막을 여는 소감을 전했다. 홍성흔은 30일 오후 2시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두산과 롯데의 경기에 앞서 공식 은퇴식을 치른다. 1999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하며 18 ...더보기 »

"될 때까지 하겠다" 코치 넘어 감독 꿈꾸는 홍성흔 -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될 때까지 하겠다" 코치 넘어 감독 꿈꾸는 홍성흔엑스포츠뉴스[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18년의 현역생활을 마친 '영원한 캡틴' 홍성흔(41)이 지도자로서 새로운 인생 2막을 연다. 홍성흔은 30일 오후 2시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두산과 롯데의 경기에 앞서 공식 은퇴식을 치렀다. 1999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하며 18년간 ...더보기 »

김태형-조원우 감독이 '인생 2막' 홍성흔에게 전하는 메시지 - 엑스포츠뉴스;

김태형-조원우 감독이 '인생 2막' 홍성흔에게 전하는 메시지 -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김태형-조원우 감독이 '인생 2막' 홍성흔에게 전하는 메시지엑스포츠뉴스[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두산 베어스의 김태형 감독과 롯데 자이언츠의 조원우 감독이 은퇴 후 인생 2막을 여는 '영원한 캡틴' 홍성흔에 대해 메시지를 전했다. 홍성흔은 30일 오후 2시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두산과 롯데의 경기에 앞서, 공식적으로 선수 ...더보기 »

횡성출신 홍성흔, 18년 야구 현역생활 마침표 - 강원도민일보;

횡성출신 홍성흔, 18년 야구 현역생활 마침표 - 강원도민일보

강원도민일보횡성출신 홍성흔, 18년 야구 현역생활 마침표강원도민일보... △ 두산 홍성흔이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7 KBO리그 두산과 롯데 경기에 앞서 열린 은퇴식에서 홈플레이트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오늘 울면 지는 거로 생각하고 나왔습니다. 마지막까지 눈물은 꾹 참아 보려고 합니다.” 홍성흔(41·횡성출신)은 18년 ...더보기 »

18년 선수생활 은퇴한 홍성흔 '방송 제의' 거절한 까닭은?

18년 선수생활 은퇴한 홍성흔 '방송 제의' 거절한 까닭은? "한국서 감독 해보고 싶다" - Truth or False poll

Truth or False poll18년 선수생활 은퇴한 홍성흔 '방송 제의' 거절한 까닭은? "한국서 감독 해보고 싶다"Truth or False poll홍성흔은 3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를 앞두고 18년 프로야구 선수 생활을 마감하는 공식 은퇴식을 가졌다. 사진=현역시절 홍성흔 선수. 이날 은퇴식에서 홍성흔은 "팬들의 사랑으로 여기까지 왔다"며 감사의 말을 전한 ...더보기 »

"홍성흔 은퇴식, 가장 감동적인 '오버맨'" - 데일리안

데일리안"홍성흔 은퇴식, 가장 감동적인 '오버맨'"데일리안홍성흔 은퇴식은 30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두산 베어스전에 앞서 진행됐다. 홍성흔은 18년 가운데 14년을 몸담았던 두산 베어스, 4년을 함께 했던 선수로 야구장을 가득 메운 팬들의 뜨거운 응원가도 들었다. 롯데 이대호와도 ...더보기 »

우타자 최초 2000안타, 또 하나의 전설이 떠난다 - 오마이뉴스;

우타자 최초 2000안타, 또 하나의 전설이 떠난다 -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우타자 최초 2000안타, 또 하나의 전설이 떠난다오마이뉴스롯데가 3연패의 늪에서 탈출하며 하루 만에 5할 승률에 복귀했다. 조원우 감독이 이끄는 롯데 자이언츠는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장단 11안타를 터트리며 6-0으로 완승을 거뒀다. 11일 만에 1 ...더보기 »

홍성흔, 굿바이 그라운드 - 국제신문;

홍성흔, 굿바이 그라운드 - 국제신문

국제신문홍성흔, 굿바이 그라운드국제신문이틀 연속 매진 사례를 이룬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 앞서 지난 시즌 종료 후 은퇴를 선언한 홍성흔의 은퇴식이 열렸다. 홍성흔은 1999년 두산에서 프로 데뷔해 리그 오른손 타자로는 최초로 2000 ...더보기 »

유니폼 벗은 홍성흔,

유니폼 벗은 홍성흔, "한국인 최초 ML 정식코치가 목표" -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유니폼 벗은 홍성흔, "한국인 최초 ML 정식코치가 목표"스포츠서울[잠실=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두산의 '영원한 캡틴' 홍성흔(40)이 유니폼을 벗고 제2의 인생에 힘찬 도전장을 던졌다. 홍성흔은 지난달 30일 잠실 롯데전에서 은퇴식을 갖고 18년 프로선수 생활을 마무리했다, 은퇴식에 앞선 기자회견에서 홍성흔은 “한국인 최초 ...더보기 »

'마지막 키스' 홍성흔의 잊을 수 없는 하루 - 머니투데이;

'마지막 키스' 홍성흔의 잊을 수 없는 하루 -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마지막 키스' 홍성흔의 잊을 수 없는 하루머니투데이홍성흔(41)이 무릎을 꿇었다. 그리고 18년 동안 뛰었던 잠실구장의 홈플레이트에 입을 맞췄다. 마지막 키스로 작별을 고한 홍성흔은 잊을 수 없는 하루를 보냈다. 홍성흔은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롯데전을 앞두고 은퇴식 ...더보기 »

마지막 길, 두산도 롯데도 “홍성흔” “홍성흔” - 한겨레;

마지막 길, 두산도 롯데도 “홍성흔” “홍성흔” - 한겨레

한겨레마지막 길, 두산도 롯데도 “홍성흔” “홍성흔”한겨레두산의 홍성흔이 30일 2017 케이비오(KBO)리그 두산과 롯데 경기에 앞서 열린 은퇴식에서 잠실야구장 홈플레이트에 입맞춤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성흔(41·전 두산)은 울지 않았다. 그는 “울면 진다는 생각으로 마지막까지 꾹 참았다”고 했다. 양준혁과 이종범도 ...더보기 »

'오버맨' 홍성흔 은퇴식…롯데 승리 - MBN (보도자료) (가입)

'오버맨' 홍성흔 은퇴식…롯데 승리MBN (보도자료) (가입)그라운드에서 넘치는 에너지로 오버맨으로 불렸던 홍성흔이 은퇴식을 열고 작별을 고했습니다. 홍성흔이 뛰었던 두산과 롯데, 두 팀의 팬들은 뜨거운 함성으로 함께했습니다. 이상주 기자입니다. 【 기자 】 그라운드 홈플레이트에 키스를 하는 홍성흔. 승리와 패배 ...더보기 »

홍성흔, '아듀! 그라운드' - 한국일보;

홍성흔, '아듀! 그라운드' - 한국일보

한국일보홍성흔, '아듀! 그라운드'한국일보홍성흔이 30일 잠실 두산-롯데전에 앞서 열린 은퇴식에서 홈플레이트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버맨'의 마지막 가는 길은 외롭지 않았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18년 프로 생활을 마감한 홍성흔(41ㆍ전 두산)이 현역 시절 몸 담았던 두산, 롯데 팬과 선ㆍ ...더보기 »

은퇴 홍성흔, '턱성흔'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 기호일보;

은퇴 홍성흔, '턱성흔'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 기호일보

기호일보은퇴 홍성흔, '턱성흔'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기호일보홍성흔 선수의 은퇴를 공식적으로 알리는 은퇴식이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7 KBO리그 두산과 롯데 경기에 앞서 열렸다. 홍성흔이라는 별 하나가 그라운드에서 사라진 것이다. 은퇴 세리머니를 가짐으로써 홍성흔은 프로야구 역사속으로 사라져 간 것이다 ...더보기 »

'10파운드'의 진실? 웃음제조기 홍성흔 - 스포츠월드;

'10파운드'의 진실? 웃음제조기 홍성흔 -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10파운드'의 진실? 웃음제조기 홍성흔스포츠월드홍성흔(은퇴)의 너스레는 여전했고, 그 입담의 여운에 웃음바다가 됐다. 30일 잠실 롯데 두산전에 앞서 홍성흔의 공식은퇴식이 열렸다. 두산은 홍성흔이 과거 몸담은 팀인 롯데와의 경기에 맞춰 은퇴식을 잡았다. 홍성흔은 은퇴 후 샌디에이고 루키팀에서 인턴코치 ...더보기 »

'영원한 캡틴' 홍성흔 “18년 희로애락,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 엠스플뉴스;

'영원한 캡틴' 홍성흔 “18년 희로애락,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영원한 캡틴' 홍성흔 “18년 희로애락, 감사하고 영광스럽다”엠스플뉴스홍성흔은 4월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 앞서 공식 은퇴식을 가졌다. 18시즌간 홍성흔이 몸담았던 두 팀 선수단과 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잠실구장 2만 5000석을 가득 메운 관중들 역시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홍성흔은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