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p With US Online NewsJS

This RSS feed URL is deprecated

여전히 도청에 취약한 119 무전, '시신 장사'에 먹잇감 - YTN

119 무전을 훔쳐 듣고 이른바 '시신 장사'를 해 45억 원 상당을 챙긴 일당이 적발됐습니다. 이미 여러 차례 같은 범행으로 적발된 사람들이 여전히 보안이 취약한 119 무전을 먹잇감으로 삼았습니다. 김종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19상황실에서 담당 안전센터 ...더보기 »

119 무전 도청해 `시신 장사`로 45억원 챙긴 일당 검거 - 매일경제

119 무전을 24시간 도청한 뒤 사고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 구급차로 시신을 옮기고 장례비를 나눠 갖는 수법으로 45억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1일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김모 씨(46) 등 12명을 붙잡아 6명을 구속 ...더보기 »

뻥 뚫린 '119 무전'…시신 선점하려 감청조까지 운용 - 노컷뉴스

119 상황실에서 내린 무전 지령을 감청해 사고현장의 시신 운구를 선점하는 수법으로 수십억 원의 장례 비용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예산 부족 등을 이유로 소방 무전 디지털화가 지연되면서 119 무전망이 속수무책으로 뜷린 것으로 드러났다.더보기 »

“심정지” 들리면 출동… 119 무전 감청해 시신 3000구 선점 - 동아일보

할머니께서 갑자기 눈을 뜨지 못하세요. 빨리 좀 와주세요!” 4월 20일 오전 7시경 부산시소방본부 119상황실에 다급하게 전화가 걸려 왔다. 해운대구 반송동에 사는 A 씨(75·여)가 의식을 잃었다는 가족의 절규였다. 소방대원들이 도착했을 때 A 씨는 숨을 거둔 ...더보기 »

119 소방본부 무전망 감청, 사고 현장 선점해 폭리 취한 일당 검거 - 브레이크뉴스

119 소방본부 무전망 감청으로 각종 사고 현장을 선점해, 운구비 등 폭리를 취한 사설 구급차 운전기사 등 일당이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불법 감청시설과 상황실을 차려두고 총책・감청조・현장 출동조・권역별 장례담당 등 조직적으로 역할을 분담해, ...더보기 »

[뉴스 따라잡기] 119 무전 도청…“심정지” 들리면 출동 - KBS뉴스

<기자 멘트> 119 소방대원이 사용하는 무전기에는 긴박한 사고 현장의 정보가 고스란히 담겨 있겠죠. 그런데 이 무전 내용을 24시간 엿듣고 있었던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119 상황실의 무전을 불법 도청한 건데요. 이들이 노린 건 사망 사고와 관련된 무전입니다.더보기 »

119 무전 도청해 시신장사 45억 챙긴 일당 검거 - 한국일보

사고현장의 시신을 먼저 수습하려고 소방서의 무전을 2년 가량 도청해 45억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총책 임모(46)씨 등 6명을 구속하고 일당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더보기 »

“시체의 간을 빼먹지”…119 불법감청해 사고현장 시신 선점한 장례업자 구속 - 서울신문

119 무전을 도청해 사고현장에 먼저 출동, 시신을 선점하는 수법으로 45억원을 챙긴 불법사설 감청조직과 장례업자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119 무전을 도청한 불법감청 조직이 범행에 사용한 구급차. 부산경찰청.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더보기 »

119 무전 도청해 '시신 장사'…45억 원 챙겨 - KBS뉴스

<앵커 멘트> 소방 무전망을 도청해 사고 현장에 먼저 도착해 이득을 챙겨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사고 피해자의 시신 운구부터 장례까지 모두 처리하면서 2년 동안 수십억 원을 챙겼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파트 안에서 작은 무전기 ...더보기 »

[뉴스pick] "시신 쟁취하려고 이런 짓까지…" 119 도청한 사설 구급차 일당 적발 - SBS뉴스

시신을 먼저 가로채기 위해 119 무전까지 도청한 간 큰 사설 구급차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오늘(1일)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김 모 씨 등 12명을 붙잡아 6명을 구속하고 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2015년 10월부터 올해 7 ...더보기 »